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화물연대 총파업

화물연대 도우려 전국투쟁 나섰지만…민주노총 동력 '주춤'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경기 의왕ICD서 3500여명 운집해 '전국동시다발 총파업·총력투쟁대회' 개최
인천·부산 등 전국 각지서 수백~수천명 모여 정부 비판
집회 열기 뜨겁지만 대형사업장 미참여·일부차주 이탈에 동원력 기대 못 미쳐
정부 현장조사 지속하고 추가 업무개시명려여 카드 만지작…"자본·정권의 총공세"
노컷뉴스

화물연대 파업 13일째인 6일 경기도 의왕시 내륙컨테이너기지(ICD)에 컨테이너들이 쌓여있다. 류영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노총이 산하 노조인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의 총파업에 연대하기 위해 6일 '전국동시다발 총파업·총력투쟁대회'를 개최했지만 대형사업장의 불참과 일부 차주들의 업무 복귀, 정부의 지속적인 압박에 기대한 만큼의 동력을 받지는 못하는 모습이다.

의왕ICD 중심으로 인천·부산·광양·포항 등 전국 15곳 동시 다발 집회


노컷뉴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총파업이 13일째 이어지고 있는 6일 오후 경기 의왕시 의왕ICD 제2터미널 앞에서 민주노총 노조원들이 총파업·총력투쟁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 류영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2시 수도권 물류 거점으로 꼽히는 경기 의왕ICD 제2터미널 앞 도로에서 경찰 추산 3500여명의 조합원이 참여한 가운데 집회를 열었다.

이번 파업의 주축인 화물연대를 비롯해 건설노조, 서비스연맹 등에 소속된 이들은 전체 왕복 8차로의 절반인 편도 4차로를 점거한 채 정부가 폐지를 시사하고 있는 화물 안전운임제의 적용 품목을 오히려 확대하자며 "윤석열 정부 노동 탄압 분쇄" 등의 구호를 외쳤다.

민주노총 양경수 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화물노동자들이 안전하게 일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정당한 요구에 대해 정부는 왜곡과 막말을 쏟아내고 있다"며 "화물연대에 대한 탄압 일변도의 정부에 맞서 더 단단한 연대로, 강력한 투쟁으로 맞서겠다"고 말했다.

민주노총의 의왕ICD 집회와 맞춰 인천과 부산, 포항, 광양 등 전국 15개 지역에서도 지역별 대회가 열렸다.

인천에서는 건설노조와 보건의료노조 등 노조 추산 3천여명, 경찰 추산 2500여명이 인천시청 앞에 운집해 시위를 벌였다.

부산에서는 남구 신선대부두 앞에서 건설노조와 화물연대, 지하철노조와 전교조, 보건의료노조 등 노조 추산 1500여명이 투쟁대회에 참여했다.

광양항 허치슨포트광양 컨테이너 터미널에서는 전남지역본부 소속 조합원 1200여명이(노조 추산), 남포항IC 인근 포항철강공단 내 사거리에서는 경북지역본부 노조원 600여명(노조 추산)이 참여한 가운데 각각 총력투쟁 대회가 열렸다.

'화물연대에 힘 싣자' 전략이지만 대형사업장 미참여·일부 차주 이탈에 낮아진 동력


노컷뉴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총파업이 13일째 이어지고 있는 6일 오후 경기 의왕시 의왕ICD 제2터미널 앞에서 민주노총 노조원들이 총파업·총력투쟁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 류영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화물연대 파업에 추가 동력을 불어넣으면서 동투(冬鬪)로 이어가자는 움직임이었지만 집회장의 높은 열기에 비해 참여인원이 기대치에 미치지 못하면서 다소 힘이 빠지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현대중공업 노사가 이날 새벽 임금·단체협상(임단협)에 잠정 합의하면서 현대중공업그룹 3사 노조 공동 파업이 유보되는 등 대형사업장 소속 노조의 참여가 불발됐기 때문이다.

대형사업장 중 가장 큰 현대중공업에 이어 대우조선해양 노조도 현재 진행 중인 사측과의 임단협에 집중해야 한다는 이유로 주요 간부만 총파업에 참여하기로 해 소수만 힘을 실었다.

이미 사측과 협상을 마친 서울교통공사 노조와 전국철도노조, 의료연대본부 등 산별노조들이 총파업을 철회한 것도 세 확산에 걸림돌이 됐다.

정부가 시멘트 분야에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하면서 적지 않은 시멘트 화물차주가 현장에 복귀한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국토교통부는 운송사 33곳, 화물차주 791명을 대상으로 업무개시명령서를 발부했는데, 이 중 347명에 대해 현장조사를 한 결과 43명은 이미 운송을 재개했고, 2명도 운송 의향이 있음을 밝혔다.

허치슨포트광양 컨테이너 터미널에서는 설치돼 있던 천막이 철거되고, 주차돼 있던 화물차 중 일부가 빠져나가는 등 업무복귀 움직임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무개시명령 카드 등 계속되는 정부 압박…노조 "자본·정권 총공세에 직면"


노컷뉴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의 파업 대응 수위가 전혀 낮아지지 않고 있는 점도 부담이다.

'법과 원칙'을 강조해 온 윤 대통령은 이날 수석비서관회의에서 "국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사태를 잘 지켜보고 대비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정부는 이날 국무회의에서 정유·철강 등 분야에 대한 추가 업무개시명령 안건을 상정하지 않았지만, 이미 준비를 마쳤기 때문에 언제든 발동할 수 있음을 시사하면서 압박을 이어가고 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국무회의에 안건이 상정되지 않았다고 해서 이 사안이 종료된 것은 아니다"라며 "국민 경제에 피해를 줄 수 있는 상황이 장기화할 때를 대비해 업무개시명령을 포함한 여러 정부 조치가 준비되고 있다"고 말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2일과 5일에 이어 이날 세 번째로 서울 강서구 공공운수노조 건물에 대한 현장 조사에 나섰다.

양경수 위원장은 정부가 정당한 요구에 대해 왜곡과 막말을 쏟아낸다면서도 "자본과 정권의 총공세에 직면해 있다"며 쉽지 않은 싸움임을 시사했다.

화물연대 이봉주 위원장은 이날 집회에서 "저들이 말하는 업무 복귀 명령에 투쟁 대오가 흔들리고 물량이 늘었다는 주장은 거짓"이라며 "화물연대는 전국 투쟁 거점을 지키며 흔들림이 없다"고 단결을 호소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