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 어디로 갔지?" 기준금리 인상에도 사라진 고금리 예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금리가 오르면서 최근까지 저축은행은 6%대, 시중은행들은 5%대 예금 상품을 경쟁적으로 내놓았는데, 이제는 금리가 다시 거꾸로 가고 있습니다. 금융당국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분석 속에 논란도 일고 있습니다.

남정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달 중순, 6%대 예금 판매 소식에 은행 앞에는 새벽부터 줄이 늘어섰습니다.

시중은행에도 14년 만에 5%대 금리가 등장하면서 적금과 주식 투자금 빼서 예금 넣는 사람들이 이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