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태풍의 신부' 박하나, 美 떠나는 박윤재 붙잡았다…"사랑해" 눈물(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KBS 2TV '태풍의 신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태풍의 신부' 박하나가 박윤재를 붙잡았다.

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태풍의 신부'에서는 은서연(전 강바람, 박하나 분)이 미국 지사 발령을 받은 윤산들(박윤재 분)을 붙잡은 가운데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이날 정모연(전 서윤희, 지수원 분)은 은서연 앞에서 기억상실증을 고백했다. 출산 전 기억이 전혀 없다는 말에 은서연은 정모연이 친어머니일 가능성을 제기했다. 강태풍(강지섭 분)을 만난 그는 "친부모님이 살아 계실 가능성을 알고 싶다. 정모연 대표님 만나고 왔는데 우리 엄마와 똑같은 외모에 성격까지, 정대표님이 날 낳아주신 우리 엄마인 것만 같다"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이어 별하리 화재사고 기사를 정모연이 갖고 있다고 알렸다. 강태풍은 깜짝 놀랐지만 그래도 말이 안되는 소리라고 맞섰다. 그는 "두 분 돌아가신 거 맞다. 마대근(차광수)이 너희 부모님 죽음을 두고 거짓말할 이유는 없지 않냐. 화재 사고는 내가 조금 더 알아볼게. 그러니까 넌 지금 제일 중요한 사람부터 생각해. 산들이 내일 떠나"라고 말했다.

홍조이(배그린 분)는 엄마에게 서운함을 토로했다. 은서연을 만나고 온 후 엄마에게 "앞으로는 그런 얘기 하지 마라"라면서 "난 엄마가 기억 찾는 거 안 했으면 좋겠다. 기억 찾겠다고 힘들어하고 아픈 거 싫다"라고 털어놨다. "우리 둘이 충분히 행복하잖아, 행복하게 살면 되잖아"라면서 품에 안기기도 했다.

미국 출국을 앞둔 윤산들이 은서연을 찾아갔다. 내일 떠난다는 사실을 전한 그는 "난 그리움으로 버틸 거다. 네가 괜찮아질 때까지 그리고 네가 날 불러줄 때까지"라며 변치 않은 마음을 고백했다. 은서연은 조용히 눈시울을 붉혔다.

오랫동안 윤산들을 짝사랑 해온 강바다(오승아 분)는 "산들 오빠 절대 못 보낸다"라며 엄마 남인순(최수린 분)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그러나 두 사람이 대화를 나누던 중 앞서 강바다가 죽겠다고 '쇼'를 했던 사실을 모두 들켰다. 이에 아버지 강백산(손창민 분)이 분노를 참지 못했다.

그럼에도 강바다는 모든 사실을 인정하며 "은서연한테 산들 오빠를 빼앗길 수 없었다. 정말 죽고 싶을만큼 힘들었다. 그러니까 산들 오빠 잡아 달라. 오늘 떠나면 진짜 끝일지 모른다. 이렇게 된 이상 저는 산들 오빠라도 붙잡아야겠다"라면서 집을 뛰쳐나갔다.

배순영(최영완 분)의 연락을 받은 은서연도 윤산들을 붙잡기 위해 나섰다. 하지만 떠나는 공항 버스를 보고 절망했다. 그는 "제발 돌아와! 사랑해! 사랑한다고"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때 윤산들이 나타났다. "한번만 다시 말해줄래?"라는 얘기에 은서연은 "가지 마, 사랑해"라고 진심을 고백했다. 윤산들은 "나도 사랑해, 바람아"라면서 뜨겁게 포옹했다.

lll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