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정상들 이모저모

사우디 국영통신 "시진핑, 7일 도착…국왕·왕세자와 회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빈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아부다비=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7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에 도착한다고 국영 SPA 통신이 6일 보도했다.

통신은 시 주석이 사흘간 사우디에 머물 예정이며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국왕,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와 회담할 것이라고 전했다.

외교가에선 이미 몇 달 전부터 시 주석이 미국의 중동 내 최대 우방국인 사우디를 방문할 것이란 소문이 돌았지만, 사우디와 중국 정부는 아직 이를 공식 확인하지 않았다.

미국 CNN 방송은 전날 외교 소식통과 당국자들을 인용해 시 주석이 8일부터 이틀 일정으로 사우디를 방문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시 주석은 이번 사우디 방문 기간 중국-아랍 정상회의와 중국-걸프협력회의(GCC) 콘퍼런스에도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logos@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