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자막뉴스] 기다리고 기다리던 완전한 '노마스크' 시기, 빨라진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먹을 땐 벗고, 계산할 때만 쓰는 건 효과 없어"

대전·충남 "해제 추진" 이어 부산도 "해제 검토"

방역 당국 "단일 방역망 중요…중대본 따라야"

"코로나19·독감 동시 유행 중…신중해야 할 때"

다음 달부터 실내 노마스크를 추진한다는 지자체들은 마스크 착용이 불편하고 실효성이 없다는 점을 이유로 꼽고 있습니다.

음식 먹고 차 마실 때는 벗고 있다가 계산할 때만 쓰는 게 무슨 효과가 있겠느냐는 겁니다.

대전과 충남에 이어 부산도 검토에 나선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은 확산하고 있습니다.

방역 당국은 '단일 방역망 가동'이 중요하다며 중대본 조치를 따라 달라는 입장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