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3순위' 후보 기회 주려고...브라질 감독이 밝힌 GK 교체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치치 감독은 경기 도중 골키퍼를 교체한 이유를 밝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월드컵 국가대표팀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브라질에 1-4로 패했다.

극적으로 조별리그를 통과한 한국이 '세계 최강' 브라질과 만났다. 브라질은 현재 FIFA 랭킹 1위이자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 후보로 손꼽히는 팀이다. 지난 6월 한국을 상대로 5-1 대승을 거둔 경험이 있다. 조별리그에서도 세르비아, 스위스를 연파하며 일찌감치 16강을 확정하기도 했다.

브라질은 강했다. 한국은 전반 7분 만에 비니시우스 주니오르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이어 6분 뒤에는 네이마르에게 페널티킥 골까지 내줬다. 브라질은 계속해서 공세를 퍼부었고, 결국 히샬리송과 루카스 파케타의 연속골이 나오면서 전반에만 4-0 스코어를 완성했다.

한국은 후반 들어 만회골을 넣기 위해 총력을 기울였다. 전반전부터 활발한 몸놀림을 보여준 황희찬을 비롯해 손흥민, 조규성, 이강인, 백승호 등이 기회를 만들이 위해 분투했다. 하지만 결정적인 순간에 알리송 베커 골키퍼를 넘지 못했다. 알리송은 이날 5차례의 선방을 기록했다.

후반 31분 결국 브라질의 골문이 열렸다. 백승호가 프리킥 이후 흘러나온 공을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이때 브라질 벤치 쪽에서 다소 의아한 교체 신호가 나왔다. 알리송 골키퍼를 대신해 웨베르통 골키퍼를 투입했다. 웨베르통 골키퍼는 알리송, 에데르송에 이어 3순위 골키퍼로 평가 받는 선수였다.

영국 '익스프레스'는 이를 두고 "브라질이 한국에 4-1로 앞선 가운데 치치 감독의 교체 판단을 두고 일부 사람들은 다소 무례하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상황을 고려하면 그의 결정을 이해할 수 있다. 또한 치치 감독은 알리송 골키퍼를 무시했다기보단 웨베르통 골키퍼를 위해서 교체 결정을 한 것이다"고 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치치 감독은 "웨베르통 골키퍼에게 출전 시간을 부여할 수 있어서 좋았다. 우리는 뒤에서 서포트해주는 선수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브라질이 월드컵 4경기를 치르는 동안 알리송이 3번, 에데르송이 1번 선발로 나섰다. 이에 3순위 골키퍼 웨베르통에게 월드컵 본선 출전 기회를 준 셈이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