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韓 떠나는 벤투 “한국팀과 경험, 죽을 때까지 기억” [카타르 라이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4년4개월 항해 마치고 작별
황인범 등 눈물로 감사 전해


매일경제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을 끝으로 지휘봉을 내려놓는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브라질과의 16강전을 마친 뒤 “그동안 최선을 다해준 한국 선수들을 지도할 수 있어 자랑스럽다”고 밝히며 작별 인사를 건넸다. 그동안 무뚝뚝하던 평가를 듣던 벤투 감독으로서는 최상급의 감정 표현이었다.

포르투갈 출신의 벤투 감독은 선수 시절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한국에 패배한 뒤 대표팀을 은퇴한 바 있지만 그 아픔을 한국을 이끌고 16강에 진출하는 지도자가 되어 풀어냈다. 2018년 8월 선임된 뒤 약 4년 4개월로 최장수 감독에 이름을 올린 그는 57경기를 치르며 35승 13무 9패라는 성적표를 남겼다.

물론 이 과정에서 아시안컵 우승 실패, 라이벌 일본에 당한 0대3 패배 등 부침도 있었지만 벤투 감독은 흔들리지 않았다. 상대방에게 주도권을 넘기지 않고 경기를 주도하는 소위 ‘빌드업 축구’를 대표팀에 효과적으로 이식시키며 끝내 12년 만의 원정 16강이라는 목표를 달성해냈다. 그동안의 성과를 버리지 않고 어떻게 이어갈지 고민하는 것이 한국 축구의 새로운 과제로 남게 됐다.

대한축구협회(KFA)의 재계약 제의도 있었지만 벤투 감독의 결정은 새 출발이었다. 벤투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을 통해 “한국 대표팀 감독직 재계약을 하지 않기로 했다”며 “선수들과 대한축구협회엔 내 결정을 전했다. 결정은 이미 9월에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한국 선수들은 그동안 같이 해 온 선수들 중에서도 최고였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에서의 경험은 제가 죽을 때까지 기억할 그런 경험”이라고 감사를 표했다. 벤투 감독은 일단 한국으로 함께 귀국해 그동안의 생활을 정리한 뒤 포르투갈로 돌아간다. 한동안 휴식을 취하고 새로운 곳에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할 예정이다.

벤투 감독과의 이별이 확정된 뒤 공동취재구역(믹스드존)에 나선 선수들도 눈물로 감사를 표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례적으로 믹스드존에 방문한 벤투 감독도 선수들의 어깨를 두드리며 눈앞으로 다가온 작별을 실감했다.

그동안 큰 신임을 받으며 ‘벤투호의 황태자’라고 불리기도 했던 황인범(올림피아코스)은 “무슨 인맥이 있기에 저 선수를 쓰냐고 외부에서 말들이 많았다”고 대표팀 초창기를 돌아보며 “내가 감독이라면 흔들렸을 수도 있을 것 같은데 끝까지 나를 믿어주셨다. 덕분에 큰 꿈을 가질 수 있었다”며 끝내 눈물을 터트리고 말았다. 주장 손흥민 역시 “감독님은 항상 선수들을 보호해주고 선수들을 생각해주는, 선수들을 위해서 감독 자리에 있는 분이셨다. 앞날을 응원한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