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 대통령 부부, 베트남 주석과 차담... 이틀 연속 청와대행

댓글 1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5일 영빈관 국빈만찬 이어 6일 상춘재 차담... 응우옌 쑤언 푹 주석 부부에 '소반·화장품' 선물

오마이뉴스

▲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 차담을 하기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대통령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배우자 김건희 여사는 6일 청와대 상춘재(常春齋)에서 30여 분간 첫 국빈 손님인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 친교 차담을 가졌다.

이재명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윤 대통령 부부와 푹 국가주석과의 차담 내용을 소개했다. 윤 대통령이 전날(5일) 청와대 영빈관을 활용해 '국빈만찬'을 진행한 데 이어 연이틀 청와대를 다시 사용한 것이다(관련 기사 : 윤 대통령, 베트남 주석 만찬에 '청와대 영빈관' 첫 사용 http://omn.kr/21vpm ).

이 부대변인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상춘재로 들어서며 푹 주석에게 "상춘재는 40년 전(1983년 4월 건립) 건축됐는데, 그 이름이 '늘 봄이 깃드는 집'이라는 뜻"이라며 "제가 취임한 이후 청와대를 국민에게 개방해 모든 국민이 상춘재 앞을 관람할 수 있다. 마침 오늘은 청와대의 휴관일(매주 화요일)이어서 주석님을 이곳으로 모실 수 있었다"고 말했다.

설명을 들은 푹 주석은 상춘재를 둘러보며 "한국식 건축의 전통이 느껴진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에 김건희 여사는 "처음 이 건물을 지을 때 200년 이상 된 소나무를 사용했다"고 소개했다.

그러자 푹 주석은 "베트남의 잠재력을 믿고 많은 투자를 통해 베트남 발전에 도움을 준 한국 친구들에게 깊이 감사하다"며 "앞으로 경제뿐 아니라 국방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의 여지가 많아 양국이 아시아에서 가장 좋은 파트너가 될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한국과 베트남 수교 30주년을 맞아 푹 주석께서 한국을 찾아주셔서 매우 기쁘고 감사하다"며 "이번 주석님의 방한이 지난 30년을 디딤돌로 삼아 앞으로 양국 관계가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한 단계 도약하고 발전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윤 대통령 "한=베트남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한 단계 도약"
김건희 여사 "베트남 가는 한국인 비자 어려움... 살펴봐달라"

오마이뉴스

▲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 차담을 하고 있다. ⓒ 대통령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김 여사도 푹 주석에게 "최근 베트남으로 여행을 가거나 베트남에서 일하는 많은 한국인들이 비자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언론보도를 봤다"며 "주석님께서 이 문제를 관심 있게 살펴봐 달라"고 부탁했다.

그러자 푹 주석은 "여사님의 말씀을 잘 들었다"며 "한국 국민의 편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리고는 "이번에 아내가 오지 못해 김 여사님과 일정을 함께 보낼 수 없었다. 무척 아쉽고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에 김 여사는 "(푹 주석의) 여사님을 이번에 만나지 못해 아쉽지만 내년에 만나기를 기대한다는 내용의 편지를 쓰겠다"며 "여사님께 보낸 선물을 잘 전달해 달라"고 말하곤 선물을 전달했다. 윤 대통령 부부가 푹 주석 부부에게 선물한 것은 소반과 화장품이었다.

한편, 이재명 부대변인은 "어제(5일) 청와대 영빈관에 이어 오늘 청와대 상춘재를 국빈 행사에 활용한 것은 어제 소개한 대로 역사와 전통을 계승하고 공간을 실용적으로 재활용하기 위해서"라며 "앞으로도 중요 국가 행사시 관람객의 불편을 최소화하는 범위에서 청와대 장소를 활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오마이뉴스

▲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 차담을 한 뒤 헤어지며 포옹을 하고 있다. ⓒ 대통령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창재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