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동훈, '청담동 술자리' 김의겸 고소·10억 소송…김 "돈으로 입 틀어막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동훈, '청담동 술자리' 김의겸 고소·10억 소송…김 "돈으로 입 틀어막기"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제기한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과 더 탐사 관계자들, 제보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또 이들에게 10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도 제기했습니다.

이에 김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형사처벌은 물론이고 돈으로 입을 틀어막겠다는 것"이라고 반발했습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10월 국회 법사위에서 한 장관이 올 7월 윤석열 대통령, 김앤장 변호사들과 청담동에서 심야 술자리를 가졌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제보자에게 이를 전했던 당사자가 경찰에 애초 "거짓말"이라고 진술했습니다.

장윤희 박수주 기자 (ego@yna.co.kr, sooju@yna.co.kr)

#한동훈 #김의겸 #법적공방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