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유리 "혼자 하는 모습 싫어할까 두려웠다…위기? 울면서 극복"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숙 인턴기자) 그룹 아이즈원 출신 솔로 가수 조유리가 솔로 활동 심경을 밝혔다.

지난 5일 유튜브 채널 '조유리'에는 '못다 한 이야기'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을 통해 조유리는 음악을 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 "노래를 너무 사랑한다. 그래서 이거 아니면 안되겠다 싶어 음악을 시작하게 됐다. 처음 노래 딱 불렀을 때 '나 가수 되겠다'고 생각했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솔로로 데뷔한다고 했을 때 어땠는지 묻자 조유리는 "처음 솔로로 데뷔한다는 걸 알았을 때 막막하고 두려웠다. 혼자서 해야 할 게 많으니까 그걸 잘 할 수 있을까? 그리고 잘 안 되면 어떡하지. 이제 혼자 하는 내 모습을 싫어하면 어떡하지? 실망하면 어떡하지? 해보지 않았던 거에 대한 두려움이 되게 컸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조유리는 "막상 솔로 활동을 하면서는 잘 해내고 있는 거 같다. 저를 좋아해주시는 분들도 여전히 저를 사랑해주신다. 팬들이 그 두려움을 이겨낼 수 있게 해줘서 더 애틋한 거 같다"며 팬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조유리는 위기에 처했을 때 "그냥 냅다 울어버리고 그걸 해야죠 어떡해요. 위기의 극복은 제가 가만히 있으면 도움이 안되지만 제가 뭐라도 하는 순간 극복이 되더라"고 말했다.

더불어 그는 "제일 많이 울었을 때는 '러브 쉿' 준비하면서 하루에 한 다섯번은 운 거 같다. 울고 해야지 어떡해 이랬다. 근데 우는 건 도움이 되는 거 같다. 우는 걸 부끄럽게 생각한다거나 그러지 않는다. 그냥 울고 싶으면 냅다 울어버린다. 그래야 다시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자신의 생각을 덧붙였다.

끝으로 조유리는 5년 후 자신의 모습에 대해 "좀 더 많은 분들이 제 음악을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요즘 많이 한다. 제 앨범이 고난의 연속인데 5년 뒤에 저는 얼마나 많은 시련과 고난을 겪었을지 생각만 해도 아찔하다. 하지만 그만큼 많이 성숙했으면 좋겠고 앨범에 많은 공과 시간과 제 모든 걸 쏟아붓는 만큼 많은 사람들이 제 음악을 좋아해줬으면 좋겠다"며 "그리고 절대 타협하지 않는 조유리가 되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사진 = 유튜브 '조유리'

김현숙 기자 esther_0107@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