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끄러움 모르고” 황인범, 악플러 저격...손흥민도 ‘좋아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카타르 월드컵에서 활약한 황인범. 사진|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을 마무리한 한국 축구대표팀 황인범(올림피아코스)이 악플러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황인범은 6일 브라질과 16강전을 마친 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18년 9월, 처음 A대표팀 옷을 입은 순간부터 지금까지 이 무대에 서기 위해서 노력했다. 그리고 우리 팀이 해온 노력에 어느 정도 보상받았다는 사실에 큰 자부심을 느끼며 대회를 마무리할 수 있음에 감사하다”로 시작하는 소감 글을 올렸다.

매일경제

‘2022 카타르 월드컵’ 한국 축구 대표팀. 사진| 황인범 SNS


이어 “아쉬움은 있지만 후회는 남지 않게 모든 걸 쏟아냈다는 것이 자랑스럽고 조별리그 세 경기, 특히 마지막 경기에서 대한민국 모든 국민들을 행복하게 만들었다는 사실은 살면서 느낀 감정 중 가장 보람차고 의미 있는 감정이 아니었나 싶다”고 포르투갈전 승리로 16강에 진출을 이룬 데 대해 뿌듯해 했다.

아울러 “오늘 경기에서 아쉬운 모습들에서 오는 죄송한 마음은 말로 사과하는 것이 아닌, 앞으로 대한민국 축구 그리고 한 선수로서 더 강해지고 단단해질 수 있게 노력하는 모습으로 대신 하겠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황인범은 “여전히 부끄러움을 모르고 선수들, 코칭 스태프의 노력과 성과에 대해 키보드로 논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진심으로 응원해주시고 함께 호흡해주신 분들이 한참 더 많다는 사실을 알기에 잘 충전해서 또 힘을 내보겠다”라며 악플러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매일경제

‘2022 카타르 월드컵’ 한국 축구 대표팀. 사진| 황인범 SNS


마지막으로 그는 “4년이라는 긴 여정을 이 그룹과 함께, 한국에서 가장 축구를 잘하는 선수들과 마무리할 수 있음에 무한히 감사드리고 우리가 받아온 응원과 사랑에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드린다. 우리는 함께일 때 강하기에 더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앞서 한국과 가나의 H조 조별리그 2차전 경기에서 한국이 패하자 일부 누리꾼들은 선수들의 SNS에 악성댓글(악플)을 달아 다수 누리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특히 안와골절수술 후 마스크를 쓴 채 그라운드에서 땀흘린 주장 손흥민에게 악플을 다는 누리꾼들도 있었다. 황인범 역시 가나전 두 번째 실점 당시 실수를 해 쓴소리를 들었다.

이에 황인범은 ‘키보드 워리어’라고도 불리는 악플러들에 대해 소신 발언을 한 것으로 보인다. 이 게시글에 이날 오후 5시 현재 5만 여명이 좋아요를 누른 가운데 손흥민도 좋아요를 눌러 공감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키보드 워리어들은 팬이 아니다”, “다쳐서 붕대 감고 뛸 때 마음이 너무 아팠어요. 고생했습니다”, “악플러들 신경 쓰지 말고 소속팀 복귀해서 좋은 플레이 펼치길 기대합니다” 등 황인범을 비롯한 태극전사들에게 아낌없는 격려와 박수를 보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끈 한국 대표팀은 이날 새벽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1:4로 패하며 월드컵 여정을 마무리하고 귀국길에 오른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