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진호 "윤여정, 후크 압수수색 때 결별 뜻 전달..상황 설명 없자 신뢰 깨져"('연예뒤통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윤여정/사진=민선유기자



[헤럴드POP=김나율기자]배우 윤여정이 후크엔터테인먼트와 결별한 진짜 이유는 무엇일까.

6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에는 '이승기 사태 알았다? 윤여정이 화난 진짜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이진호는 "오늘(6일) 권진영 대표의 갑질과 이승기가 위축된 것에 대해 포커스가 맞춰진 보도가 나왔다. '이승기가 그렇게 바보야?'라는 반응도 있는데, 이승기는 굉장히 똑똑하고 영리한 사람이다. 이승기 입장에서는 고등학생 때부터 권진영 대표를 보고 합숙도 해서 위축될 수밖에 없다. 이승기에게 가장 무서운 사람은 권진영 대표"라고 말했다.

이어 "이승기의 지인 말에 따르면, 이승기가 아직도 안 먹는 게 참치마요라더라. 트라우마로 남은 거다. 이는 권진영 대표에게 위축됐다는 거다. 문제 제기를 할 수 없는 입장이라는 거다. 물론, 회사의 입장도 들어봐야 한다. 회사는 정산 관련 자료를 취합하고 있다며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라고 했다.

또 윤여정이 후크엔터테인먼트를 떠난 것에 대해 "양측 간의 문제가 있는 일반적인 상황은 아니다. 지난달 윤여정이 후크엔터테인먼트와 결별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그러나 부인하는 후크엔터테인먼트의 공식 입장이 나왔다. 후크엔터테인먼트 내부에 따르면, 윤여정이 회사를 떠나겠다고 전달했다고 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윤여정과 후크엔터테인먼트는 각별한 사이다. 소속사에 들어간 후 인생 최고의 전성기를 맞았고, 권진영 대표 역시 깍듯했다고 한다. 스스로 '덕후'를 자처했다고 한다. 일각에서는 이승기 사태를 알고 나간 게 아니냐고 한다. 이는 취재 결과 사실이 아니었다"라고 했다.

이어 "윤여정이 소속사를 나가겠다고 한 시점은 소속사가 중대범죄수사과에 압수수색을 당할 때였다. 압수수색을 받은 자체가 실망스러운 일이다. 박민영과 전 남자친구 강종현과의 사태에 대해 후크엔터테인먼트가 고지를 안 했다고 한다. 압수수색 이후 배우들에게 상황 설명을 해줘야 하는데, 피드백이 바로 이뤄지지 않았다. 이런 게 쌓이며 신뢰가 깨졌다"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이진호는 "압수수색 이후 가장 먼저 연락받은 배우는 이서진이다. 이선희, 윤여정은 나중에서야 연락받았다고 한다. 이승기는 연락도 못 받았다고 한다. 그래서 신뢰가 깨졌다. 일하면서 불만이 생긴 경우도 있다고 한다. 권진영 대표를 비롯한 이사들이 화려하게 명품으로 치장하는 것에 대해 문제 제기했다고 한다. 불만이 있는 상태에서 압수수색이 벌어진 것"이라고 했다.

끝으로 이진호는 "이승기가 권진영 대표 앞에서 위축되어 있었는데, 이런 상황을 입증할 수 있는 동영상을 하나 입수했다. 이 자료를 내일 오전이나 오후에 공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