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불암, 이상미에 "옛날부터 좋아했는데" 고백('회장님네 사람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다희 기자] 배우 최불암이 이상미에게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5일 방송된 tvN 스토리 예능프로그램 '회장님네 사람들'(이하 '회장님네')에서는 배우 이창환, 신명철, 이상미가 게스트로 전원하우스에 방문했다.

이날 김용건은 자신의 방에서 휴식을 취하다 최불암에게 전화를 걸었다. 김용건은 최불암에게 "저는 벌써 어제 와서 촬영하고 있다. 오늘은 조금 쉬는 시간이라서 방에 들어와서 쉬다가 형님께 개인적으로 전화 드렸다"라고 말하며 안부인사를 건넸다.

이에 최불암은 "그래 고맙다. 팀들하고 융화가 좋아야 해"라고 말했다. 김용건은 또 "어제는 신명철이랑 이창환이 왔다"라고 알렸다. 그러자 최불암은 반가운 이름에 한껏 상기된 목소리로 "창환이가 왔구나"라고 했고, 김용건은 "지금 전화 받아보실래요? 제가 지금 창환이한테 갈게요"라고 말한 뒤 밖으로 나왔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창환과 신명철은 차례대로 최불암과 통화했다. 두 사람이 최불암과 통화하는 모습을 본 이상미는 이들 곁으로 쪼르르 달려와 전화를 건네 받았다. 이상민은 울컥한 표정으로 "선생님"이라고 최불암을 불렀고, 최불암은 "상미냐. TV에서 가끔 봤다"면서 반겼다.

이상미가 "선생님, 너무 보고싶어요"라고 하자, 최불암도 "보고싶다"라고 답했다. 이어 최불암은 "옛날부터 내가 좋아했는데"라고 고백했고, 옆에서 듣고 있던 김용건은 "그렇죠 예쁘죠"라고 반응했다. 이상미는 "선생님, 별 일 없으시죠? 다음에 찾아뵐게요"라고 했다.

끝으로 최불암은 "분위기가 좋아야 돼. 잘 만들어서 성공해야 돼"라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