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 달 만에 코스피 2400선 붕괴…개미 마음은 꺾이지 않고 '줍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사민 기자] [내일의 전략]

머니투데이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코스피 지수가 한 달 만에 2400선을 하회했다.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세가 시장을 흔들었다.

6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6.16포인트(1.08%) 내린 2393.16에 마감했다. 개장과 함께 2400선이 깨진 코스피는 장중 낙폭을 줄이는 듯 했지만 끝내 만회하진 못했다. 코스피 2400선이 깨진 것은 지난달 8일 이후 약 한 달 만이다.

거래 주체별로 보면 개인은 3800억원 나홀로 순매수한 가운데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960억원, 3081억원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대체로 약세를 보였다. 섬유·의복, 철강금속, 건설업 등은 2%대 약세였다. 화학, 기계, 의료정밀 등은 1%대 내렸다. 반면 의약품은 강보합세로 마쳤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종목도 대부분 '파란불'이었다. 반도체 대장주 삼성전자는 1.82% 내렸다. SK하이닉스 장중 52주 최저가를 찍기도 했으나 가까스로 보합으로 마쳤다. 긴축 우려로 인한 간밤 나스닥 약세에 성장주 네이버(NAVER)와 카카오는 각각 3.13%, 3.45% 급락했다.

코스피 시총 상위 10위권 중에선 삼성바이오로직스(0.6%)와 삼성SDI(1.29%)만이 상승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3.88포인트(1.89%) 하락한 719.44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도 오전에는 1% 안팎으로 내리다가 오후 들어 낙폭을 확대했다.

코스닥시장에서도 개인은 1606억원 매수 우위였고 외인과 기관은 각각 695억원, 796억원 매도우위를 보였다.

코스닥 업종별로도 대부분 약세였다. IT종합, IT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등은 모두 2%대 하락했다. 통신방송서비스, 제조업, 건설업 등은 1%대 내렸다. 운송은 1%대 상승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주 대부분도 하락했다. 이차전지 관련주 에코프로비엠(-2.16%), 엘앤에프(-1.83%), 천보(-1.84%) 등이 줄줄이 약세였다. 카카오게임즈(-2.08%), 펄어비스(-3.82%) 등 게임주는 물론, JYP Ent.(-0.62%), 에스엠(-2.7%), 스튜디오드래곤(-2.81%) 등도 일제히 내렸다.

머니투데이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증권가에서는 미국 금리 인상 리스크와 중국 리오프닝(경기 재개) 효과에 따른 단기 변동성을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 "연준(연방준비제도, Fed) 위원들의 발언이 금지되는 '블랙아웃' 기간에 돌입했다"며 "당분간 연준의 생각과 정책 변화를 놓고 시장 참여자 간에 혼선이 지속될 가능성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의 변동성 장세가 진정되며 방향성이 나타나기 위해선 차주 예정된 11월 미 소비자물가지수(CPI),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소화하는 과정이 수반돼야 할 것"이라며 "그전까지는 경기 방어, 배당 등 저베타 종목들로 대응하거나 지수 방향성 베팅을 자제하는 것이 적절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상해, 베이징 등 중국 주요 도시 방역 완화 소식이 국내 화장품, 여행 등 소비 테마주들에게 호재로 작용해왔던 만큼 중국 관련 뉴스 플로우에 따라 주가 모멘텀이 추가로 이어질 수 있기는 하다"면서도 "단기간에 주가가 폭등한 측면도 있기 때문에 '셀 온 뉴스'(Sell on news, 뉴스에 팔아라)로 인한 매도 물량 출회 가능성에 대비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이날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26.2원 오른 1318.8원에 마감했다.

이사민 기자 24mi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