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8일부터 이틀 일정 사우디 방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8일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할 예정이라고 미국 CNN이 아랍권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5일 보도했습니다.

시 주석은 이번 방문 기간 중국-아랍 정상회의와 중국-걸프협력회의(GCC) 콘퍼런스에도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 아랍권 외교 소식통은 중국-아랍 정상회의에 아랍 14개국 정상이 참석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시 주석의 이번 방문이 아랍-중국 관계에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시진핑 주석이 미국의 중동 내 최대 우방국인 사우디를 찾는 건 6년 만입니다.

외교가에선 이미 몇 달 전부터 시 주석이 미국의 중동 내 최대 우방국인 사우디를 방문할 것이란 소문이 돌았지만, 사우디와 중국 정부는 아직 이를 공식 확인하지 않았습니다.

CNN은 사우디 정부가 시 주석의 방문이나 회담 계획 등과 관련한 정보 요청에도 응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지난해 미군의 아프가니스탄 철군을 계기로 중동 지역에서 미국의 영향력이 약화했다고 지적해 왔습니다.

CNN은 80년 가까이 미국과 동맹 관계였던 아랍의 맹주 사우디가 중동 내 경쟁국인 이란과, 이란의 지원을 받는 예멘 반군의 위협에 시달렸지만 미국의 역내 영향력은 줄어 어려움을 겪어왔다고 평가했습니다.

특히, 최근에는 사우디 반체제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암살 사건과 우크라이나 전쟁 대응, 석유 감산 문제 등으로 미국과 노골적인 갈등을 노출해 왔습니다.

사우디는 서방과 달리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대러 제재에 동참하지 않고 있으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직접 사우디를 방문해 석유 증산을 요청했을 때도 별다른 응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10월 초에는 중간선거를 앞두고 인플레 억제에 비상이 걸린 미국 정부의 적극적인 만류에도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의 하루 200만 배럴 감산을 주도하기도 했습니다.

이는 코로나19 유행 이후 최대폭의 감산이어서 미국은 크게 반발했습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사우디는 순전히 경제논리에 따른 결정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대러 제재에 동참하지 않는 것도 OPEC+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서는 러시아와의 협력이 필수적이라는 이유를 대고 있습니다.

미국 정부 일각에선 사우디가 노골적으로 '에너지 무기화'를 시도하는 러시아 편을 들고 있다는 불만이 나왔습니다.

이런 가운데 통상 분쟁과 타이완 문제 등으로 미국과 관계가 악화한 중국은 최근 사우디와 장관급 회담을 잇달아 개최하며 협력을 강화하는 등 중동에서의 영향력을 확대하려는 움직임을 보여왔습니다.

중국이 최근 미국이 사우디와 소원해진 틈을 노려 사우디를 적극 공략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중국과 사우디는 에너지와 무역 분야 등에서 밀착하고 있습니다.

사우디는 중국의 최대 원유 수출국으로 최근 사우디가 수출하는 석유의 25% 이상이 중국으로 갔습니다.

유엔 소비자 무역통계국에 따르면 지난해 양국의 무역 규모는 412억 달러로 미국-사우디 무역액, 160억 달러의 2배가 넘습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이번 방문은 전통적으로 미국의 영향력 아래에 있는 사우디에서 협력을 강화하려는 중국의 열망이 담겨 있다"면서 "양국은 자유무역, 원자력 협정 등에 서명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중국과 사우디는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해 서방과 다른 시각을 보여 왔다고 CNN은 강조했습니다.

중국은 사우디뿐 아니라 중동의 다른 미국 동맹국들이 미국이 적극적인 안보 보장을 해주지 않는다는 불만을 쌓아갈 때 이들 나라 군주들과 유대를 강화해 왔습니다.

이에 따라 중국의 대(對)중동 행보에 대한 미국의 대응이 주목됩니다.

중국은 그간 중동뿐만 아니라 아프리카와 태평양 도서국들에 대해서도 경제 지원을 내세우며 영향력을 넓혀 왔는데, 최근 미국은 이를 경계한 듯 고위급을 이들 지역에 순방시키며 중국과 신경전을 벌인 바 있습니다.

YTN 임수근 (sgl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뉴스 속 생생한 현장 스케치 [뉴스케치]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