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中 정부 연계 해커, 美 정부 코로나지원금 262억 원 탈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 News1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정부와 연계된 것으로 알려진 해커 조직이 미국 정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원금 수천만 달러를 탈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미 NBC방송은 5일(현지 시간) 비밀경호국 관계자를 인용해 중국 청두 기반 해커 조직 APT41이 2020년부터 최소 12개 미국 주에서 소상공인 융자 기금과 실업보험 기금을 포함한 코로나19 지원금 2000만 달러(약 262억 원)를 가로챘다고 보도했다.

NBC는 이번 사건이 미 정부 코로나19 지원금 탈취에 외국 정부가 연루된 것으로 확인된 첫 해킹 사례라고 전했다. 비밀경호국은 APT41이 미 전체 50개 주 정부를 표적으로 삼았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NBC에 따르면 비밀경호국은 APT41이 2000개 넘는 계정을 통해 금융 거래를 4만 번 이상 일으키는 방식으로 지원금을 빼앗았다고 분석했다. 비밀경호국은 이 2000만 달러 중 절반 이상을 회수할 계획이다.

약 10년 전 생긴 APT41은 미 시민 기관 기업 정보를 수집해 중국 정부에 넘겨 왔다고 NBC는 전했다. 또 중국 정부 지원을 받아 랜섬웨어 공격, 데이터 훼손 같은 다양한 사이버 범죄를 저질렀다. 2019년, 2020년에는 APT41 소속 해커들이 미 소프트웨어 개발회사, 통신업체, 소셜미디어 회사 등 100여 개 업체 정보를 염탐한 혐의로 기소되기도 했다.

중국 정부가 APT41에 이번 사건을 직접 지시했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외국 해커 조직이 해외 정부 자금에 손대는 것은 극히 이례적이어서 미 국가안보에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전직 미 법무부 관리는 NBC에 “그들은(APT41) 국가안보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해킹을 할 만큼 인내심과 정교함 그리고 자원이 있다”고 말했다.

이채완기자 chaewani@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