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신도시 이모저모

[시그널] STS개발, 호치민 인근에 '베트남형 신도시' 선보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교육·의료·쇼핑·레저 어우러진 스마트 시티 조성

여의도 면적 17배···기술기반 산업단지로 개발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TS개발이 경상국립대학교, MBC플레이비, 엑센트리벤처스 등과 손잡고 베트남 호치민 인근에 신도시를 개발한다. 여의도 면적의 17배에 달하는 규모로 도시 인프라 전체가 친환경 IoT 시스템을 통해 구현되는 스마트 시티 조성 시스템을 선보일 계획이다.

STS개발은 6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베트남 비즈니스 포럼에서 지난 4일 방한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 베트남 롱안성의 신도시 개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STS개발은 2004년 설립돼 한국과 중국, 태국 등에서 100여 건의 부동산 개발사업을 진행해왔다. 특히 주거 및 도시개발 사업 뿐 아니라 비주거 상업부문 (쇼핑몰, 물류센터, 오피스 등)을 특화 개발해 B2B방식으로 시장에 공급해 온 한국의 대표적 개발회사(디벨로퍼)다.

이번 체결식에는 전체 사업을 총괄할 STS의 김현석 회장을 비롯해 신도시 내 각 시설과 콘텐츠 구성을 담당할 △권순기 경상국립대학교 총장 △윤철호 경상국립대학교병원장 △민병우 MBC플레이비(키자니아) 대표 △윤우근 엑센트리벤처스 대표 등이 참석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TS개발이 주도하는 베트남 신도시는 호치민 인근 롱안성의 벤륵현 일대 4700ha(여의도 면적의 17배 규모)에 조성되는 '인텔라시티(INTELLA CITY, 가칭)'다. 호치민에서 직선거리 4km에 위치해 있으며 거리 및 도시 구조로 볼 때 우리 나라 판교 신도시와 유사한 입지 여건이다.

베트남의 개발회사인 사이공통신기술주식회사(사이공텔)도 사업 파트너로 참여한다. 사이공투자그룹(SGI)에 속한 사이공텔은 산업 단지 조성, 도시개발, 기타 인프라 등 서비스분야에 개발과 투자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는 베트남 디벨로퍼다. SGI는 베트남에만 30개 이상 프로젝트를 개발해왔는데 특히 1000ha 규모의 하이퐁 짱주 산업단지에 첨단기업과 LG그룹을 유치해 하이퐁을 베트남의 대표적인 산업단지로 성장시키는데 일조한 바 있다.

김현석 STS 회장은 베트남 신도시개발사업에 있어 단순한 토지 개발이나 부동산 개발 같은 하드웨어가 아닌 신도시 조성 프로세스와 구성 콘텐츠로 이뤄진 미래형 인텔리전트시티 조성 시스템을 수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도시 인프라 자체가 친환경 IoT 시스템을 통해 구현되며 경상국립대학교 글로벌캠퍼스가 들어서 IT/AI(인공지능) 중심 첨단지식산업의 교육기반을 갖출 예정이다.

이와 함께 경상국립대학교병원을 유치해 첨단 스마트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며 상업용지에는 프리미엄 아울렛 등을 포함한 베트남 최대 규모의 교외형 복합쇼핑몰과 키자니아, 워터파크, 놀이동산 등으로 구성된 가족형 엔터테이먼트 시설을 함께 도입하기로 했다.

김 회장은 "최근 베트남에서는 부동산 개발뿐 아니라 IT 기반의 스타트업 투자가 활발하고 벤처기업의 성장도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는데 이를 지원할 창업, 보육시스템은 부족한 상황"이라며 "기술기반의 벤처기업 및 데이터센터 단지로 조성해 베트남에 한국의 판교 벤처밸리를 구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경 기자 mkkim@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