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이젠 손흥민만 韓스타 아니다”…외신 주목한 새 얼굴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이 팬들에게 인사하며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2022.12.6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뜨거웠던 16일간의 여정이 끝났다. 세계 최강 브라질에게 대패하며 아쉬움을 남겼지만 12년 만에 원정 월드컵 16강 진출이라는 목적을 달성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브라질전에서 1-4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전반에만 4골을 내주며 브라질에 끌려간 한국은 후반 31분 백승호의 만회 골로 간격을 좁혔으나 세계 랭킹 1위 브라질과 실력 차를 좁히진 못했다.

미국 매체 ESPN은 ‘한국은 자존심을 구기지 않고 새롭게 인정받는 많은 얼굴들을 카타르 월드컵에서 보여줬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한국 축구를 조명했다.

ESPN은 “한국이 브라질에게 4-1로 패한 후 월드컵에서 퇴장하며 비참한 밤을 보낼지도 모른다”면서도 “하지만 상대는 월드컵 5회 우승국인 브라질이었고 한국은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서 좋은 성과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매체는 브라질전에서 후반 31분 백승호의 통쾌한 중거리포를 언급하며 “백승호의 슈팅 뿐만 아니라 한국이 지난 2주간 보여준 성과를 돌아보면 기뻐할 일은 더 많다”고 했다.
서울신문

중거리슛 성공시키는 백승호 -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후반전 백승호가 중거리슛을 하고 있다. 2022.12.6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축구의 경기력을 꼽았다. ESPN은 “비록 가나전에서 패했지만 우루과이와의 무승부와 포르투갈전에서의 승리는 존경할 만한 기록”이라면서 “대부분의 경기에서 수비는 조직적이고 탄력적이었고 공격할 땐 놀라운 공간 창출과 침투력을 보여줬다”고 분석했다.

또 매체는 “더 이상 손흥민만이 한국의 스타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ESPN은 먼저 손흥민에 대해 “지난달 안면골절을 당한 손흥민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카타르 월드컵에 참여했다”면서 “손흥민은 그곳에 있는 것만으로도 영향력을 가지고 있었다”고 했다.
서울신문

-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이강인이 드리블을 하고 있다. 2022.11.28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1-4로 패한 대표팀 황인범, 김문환, 황희찬이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2022.12.06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마성의 왼발 크로스를 선보인 이강인과 포르투갈을 상대로 결승골을 박은 황희찬은 놀라운 재능을 보였다”고 했고, “황인범은 자신감 있고 활기찬 모습으로 향후 10년간 태극 전사들의 미드필더로 부상했다”고 평했다.

또 조규성에 대해선 “외모로 세계적인 인정을 받았던 조규성도 가까운 미래에 해외로 진출할 수 있는 충분한 능력을 보여줬다”고 덧붙였다.

김민지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