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웃음기 지운 브라질 선수, 손흥민 껴안아…“네가 영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번째 골 터뜨린 히샤를리송 위로 건네

“손흥민 얼마나 힘들게 싸웠는지 알아”


한겨레

6일(한국시각)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가 끝난 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 소속 대표팀 손흥민과 브라질 히샤를리송이 포옹하고 있다. 히샤를리송 트위터 갈무리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 무대에서 적으로 만났던 토트넘 홋스퍼 동료 손흥민과 히샤를리송이 경기가 끝난 뒤엔 포옹하며 축하와 위로를 나눴다.

6일(한국시각)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브라질의 16강전에서 두 선수의 희비는 갈렸다. 브라질은 한국을 4-1로 이겼고, 히샤를리송은 세 번째 골을 터뜨리며 승리에 기여했다.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 한국 선수들은 아쉬운 얼굴로 서로를 토닥였다. 손흥민도 고개를 숙였다. 이때 히샤를리송이 다가와 월드컵 도전을 멈추게 된 손흥민을 위로했다. 이들은 서로 끌어안고 이야기를 나눴다.

히샤를리송은 이날 경기 뒤 자신의 트위터에 손흥민과 포옹하는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그는 이 사진과 함께 “나는 네가 여기까지 오기 위해 얼마나 힘들게 싸웠는지 알아. 네가 너의 사람들에게 영웅인 이유지”라는 글을 올리고 손흥민을 태그했다. 경기 종료 이후 토트넘도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 손흥민이 마스크를 벗고 고개를 숙인 사진을 올리며 “위로를 건넨다, 쏘니”라고 적었다.

현재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에서 손흥민은 8시즌째, 히샤를리송은 이번 시즌부터 뛰고 있다. 둘은 평소 서로 장난도 많이 치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릴 정도로 친한 사이다.

한겨레

6일(한국시각)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가 끝난 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 소속 대표팀 손흥민과 브라질 히샤를리송이 축하와 위로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김윤주 기자 kyj@hani.co.kr

▶▶네이버에서 <한겨레> 받아보기 [클릭!]
▶▶당신이 있어 따뜻한 세상, <한겨레>의 벗이 되어주세요▶▶어떤 뉴스를 원하나요? 뉴스레터 모아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