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화물연대 총파업

“윤 정부 낙하산” 비판받는 사장 취임 후 ‘화물연대 때리기’ 앞장선 LH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 대통령 대선캠프 출신 이한준 사장 지난달 취임

“손해배상청구” “최대 1300억 피해” 연신 ‘엄포’

경향신문

이한준 LH사장(맨 오른쪽)이 취임식에서 직원들과 웃으며 악수하고 있다. LH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화물연대 파업 복귀를 촉구하고 나섰다.

LH는 6일 “화물연대 파업의 영향으로 공공주택 건설공사가 중단될 경우 하루 최대 46억 원의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LH에 따르면 지난 5일 기준 LH가 전국에서 시행 중인 공공주택건설 현장은 총 244곳(14만6000가구 규모)이다. 이 중 공사차질을 빚고 있는 곳은 174곳으로, 지난 2일의 128곳에서 46곳이 더 늘었다.

LH는 “공사차질로 인한 공공주택건설공사 중단 시 건설사에 공사기간 연장과 더불어 간접비를 지급해야 하고, 입주자에게는 입주지연 기간만큼 지체보상금을 지급해야 한다”며 “이같은 비용을 추산하면 건설공사 중단 시 하루 최대 약 46억 원, 한 달 기준으로는 약 1400억 원의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LH는 “공공주택 입주가 장기간 지연되는 경우 무주택 서민 등 입주예정자들은 대체주거지를 마련해야 하는 불편을 겪어야 한다”며 “전·월세 시장의 수급 불균형이 발생해 시장불안정이 가중되는 등 서민 주거안정이 위협받지 않도록 화물연대의 조속한 현장복귀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LH는 윤석열 대통령 대선캠프 출신인 이한준 사장이 지난달 신임 사장으로 취임했다. 정치권 등에서는 이 사장에 대해 “윤석열 정부의 낙하산 인사”라는 비판을 제기했다. 직전에 물러난 김현준 전 LH 사장의 경우 “문재인 정부의 인사 알박기”(국민의힘) 등의 지적을 받다가 자진사퇴했다.

이 사장 취임 후 LH는 정부의 대응기조에 맞춰 화물연대를 압박하는데 동참하는 중이다. 지난 2일에는 “파업 장기화로 인한 입주 지연 피해가 발생하는 경우 화물연대에 손해배상청구 등을 검토하겠다”고 LH는 밝힌 바있다.

송진식 기자 truejs@kyunghyang.com

▶ 백래시의 소음에서 ‘반 걸음’ 여성들의 이야기 공간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