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북한은 적' 6년 만에 부활 조짐…대화는 계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정부 첫 국방백서 초안에 북한 정권과 북한군을 적으로 규정하는 표현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이후 군의 장병 정신전력교재에 북한 정권과 북한 군이 우리 적임을 분명히 인식하도록 하는 내용이 들어갔는데, 같은 표현이 국방백서에 들어가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대로 유지된다면 2016년 이후 6년 만에 북한 체제를 겨냥한 '적' 표현이 되살아나는 겁니다.

다만 북한은 주적이라는 표현이 담기지는 않을 전망입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국방백서에 이 같은 표현이 담기더라도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을 부정하는 것은 아니라며 남북관계 개선 노력은 이어가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정철호]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