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작년 태어난 아이 83살까지 산다…코로나 사망확률 증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통계청 2021년 생명표, 기대수명 전년대비 0.1년↑

3대 사인, 남자 44.8%로 여자 35.9%보다 높아

암·심장질환 등 사망확률 감소세…코로나만 늘어

[세종=이데일리 이명철 기자] 지난해 태어난 아이라면 평균적으로 83세까지 살아갈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남자의 경우 80.6세, 여자 86.6세로 여자가 6년 정도 기대수명이 더 길었다. 작년 기준 60세 남자라면 남은 수명은 23.5년으로 여자보다 5년 가량 짧았다. 작년 출생아 기준으로 주요 사망 요인은 암이나 심장질환이 3분의 1 가량을 차지했는데 2020년부터 발생한 코로나19에 따른 사망 확률도 크게 늘었다.

이데일리

(이미지=이미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통계청이 6일 발표한 2021년 생명표 작성 결과에 따르면 작년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남자 80.6년, 여자 86.6년으로 조사됐다. 특정 연령의 사람이 앞으로 살 것으로 기대되는 연수를 기대수명이라고 한다. 출생아의 기대여명은 기대수명이라고 한다.

기대수명은 전년대비 0.13년 증가했는데 이는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18년(0.05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2018년에는 기록적인 한파로 폐렴 환자 등 사망자가 급증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지난해 출생한 남자의 기대수명은 80.6년, 여자는 86.6년으로 전년대비 각각 0.1년씩 증가했다. 남녀 기대수명간 격차는 1970년 7.1년에서 1985년 8.6년까지 증가했지만 이후 꾸준히 감소 추세다.

2021년 60세 남자와 여자의 기대수명은 각각 23.5년, 28.4년이다. 40세 남자는 장차 41.7년, 여자는 47.4년 더 생존할 것으로 예상됐다.

2021년 출생아가 80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남자 63.1%, 여자 81.7%로 여자가 훨씬 높았다. 40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남자 98.2%, 여자 98.8%로 큰 차이가 나진 않았다.

현재 사망원인별 사망 수준이 유지된다는 가정 아래 2021년 출생한 남자가 악성신생물(암)으로 사망할 확률은 25.4%로 가장 높았다. 이어 폐렴(10.0%), 심장질환(9.5%), 뇌혈관 질환(6.6%) 등 순이었다.

2021년 출생한 여자도 암으로 사망할 확률이 15.6%로 가장 높았지만 심장질환(12.3%), 폐렴(8.1%), 뇌혈관 질환(7.7%) 등 순서는 남자와 다소 차이났다.

3대 사인인 암·심장질환·폐렴으로 사망할 확률이 남자 44.8%, 여자 35.9%에 달했다.

이데일리

성별 기대수명 및 남녀 기대수명의 차이. (이미지=통계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를 포함한 특정 감염성 및 기생충성 질환으로 사망할 확률은 5.0%로 전년대비 1.2%포인트 증가했다. 남자가 4.6%, 여자 5.4%로 같은기간 각각 1.2%, 0.8%포인트 늘었다. 코로나19에 따른 사망자가 늘면서 주요 사망 요인으로 자리 잡은 것이다.

다만 코로나19에 따른 사망 확률 증가는 일시적 요인이 될 수 있다는 판단이다. 노형준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미래를 예상할 수는 없지만 코로나는 한시적인 사망 위험요인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폐렴, 고혈압성 질환, 심장 질환, 알츠하이머병 등은 연령이 높아질수록 해당 사망 원인으로 사망할 확률이 높아졌다. 반면 고의적 자해(자살)의 경우 40세 1.7세에서 80세 0.6세, 운수사고는 40세 0.6세에서 80세 0.3세로 사망 확률이 낮아졌다.

고령층에 접어드는 65세 남자를 기준으로 했을 때 사망 확률은 암(25.1%), 폐렴(11.1%), 심장질환(9.6%) 순으로 높았고 65세 여자는 암(14.2%), 심장질환(12.7%), 폐렴(8.5%) 순으로 높았다.

특정 사망원인을 제거했을 때 증가되는 기대여명은 암이 남자 4.3년, 여자 2.6년으로 가장 길었다. 심장질환을 제거할 경우 남자 1.3년·여자 1.2년, 폐렴을 제거하면 남자 1.0년·여자 0.7년 더 살 수 있을 것으로 조사됐다.

우리나라 남자와 여자의 기대수명(80.6년·86.6년)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77.7년·83.1년)보다 각각 2.9년, 3.5년 높았다. 스위스는 남자 기대수명이 81.9년으로 가장 높았다. 여자 기대수명이 가장 높은 국가는 일본(87.7년)이다.

이데일리

주요 사망원인으로 사망할 확률 추이. (이미지=통계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