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교육부, 33개 지역 미래교육지구로 선정…1억원씩 지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 구로·서대문, 부산 금정, 인천 계양·연수, 경기 고양 등

뉴스1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뉴스1 ⓒ News1 김기남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교육부는 6일 14개 시·도 총 33개 지역을 2023년 미래교육지구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미래교육지구로 선정된 지역에 1억원씩 지원하는 한편 교육청·지자체가 공동으로 기획한 교육사업에 대한 체계적인 상담도 지원한다.

선정된 지역은 △서울 구로·서대문 △부산 금정·동·사상·사하·영도·진 △대구 남·서 △인천 계양·연수 △광주 광산 △울산 중 △세종 세종 △경기 고양·시흥·안양·오산·화성 △강원 춘천 △충북 제천·청주 △충남 논산·당진·공주 △전남 강진·구례·곡성·순천·영암 △경북 의성 △경남 고성이다.

미래교육지구는 교육청과 지자체가 협력 체제를 구축해 초등돌봄 등 주민 수요에 기반한 다양한 교육사업을 민·관·학이 공동으로 추진하도록 지원하는 교육부 공모사업이다.

미래교육지구사업은 지난 2020년 11개 지구로 시작됐는데, 초·중등 중심으로 교육지원이 이뤄져 고등학생을 위한 혜택이 다소 미흡했다는 지적에 따라 교육부는 2023년 중점과제로 일반고 역량강화와 타부처 사업연계를 제안해 지역의 교육력을 고등학교 중심으로 숙의하고, 다른 부처의 각종 사업을 지역 교육 중심으로 재구조화할 것을 권장했다.

교육부는 지역 내 대학, 기업, 전문가 등의 자원을 고등학생을 지원하는 교육구조로 기획,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확장가상세계(메타버스) 등 개별학교에서 경험하기 어려웠던 분야에 대한 접근성을 높여 지역 내 고등학생들에게 다양한 교육경험의 장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교육부는 33개 지역의 교육사업 지원을 위해 각 분야의 전문가 중심으로 '미래교육지구 성장지원단'을 구성해 성장 지원 체계를 구축하고 지역 맞춤형 상담, 미래교육 아카데미, 성장 연수회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각 지구의 교육청·지자체가 공동 비전과 목표를 함께 수립하고 2023년 세부계획을 보완할 수 있도록 지구별 사전 상담을 12월부터 내년 1월까지 실시한다.

고영종 학교혁신정책관은 "수도권 집중과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학교와 지역, 교육청과 지자체 간의 협력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며 "미래교육지구를 통해 지역의 교육력이 향상되고, 그 성과가 학생의 다양한 교육활동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yos547@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