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최대 수혜자' 조규성 "직접 부딪혀보니, 유럽 진출 생각 더 커졌다"[도하 SS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조규성이 5일(한국시간 6일)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브라질과 경기에서 심판판정에 항의하고 있다. 2022. 12. 5.도하(카타르)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도하(카타르)=박준범기자] “유럽 나가서 더 맞붙어보고 싶다.”

조규성(전북 현대)은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잘생긴 외모가 더해져 더욱 인기를 끌었다. 그의 SNS 팔로워수는 폭발했다. 실력으로도 그는 조별리그 2차전부터 선발로 출전해 대표팀의 주전 공격수 구실을 톡톡히 해냈다. 가나전에는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멀티골을 쏘아 올리기도 했다.

조규성은 5일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브라질과 16강전을 마친 뒤 “아쉬운 마음밖에 없는 거 같다. 아쉬움이 크다. 한편으로 감사드리는 마음밖에 없다. 월드컵이라는 큰 무대에서 제가 뛸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정말 감사하다”고 첫 월드컵을 치른 소회를 밝혔다.

조규성은 이날 티아구 실바(첼시), 마르퀴뇨스(파리생제르맹)와 직접 부딪혔다. 이전과 다르게 이렇다 할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그는 “왜 그렇게 다 세계적인 무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나서는 강팀에 있는지 알 것 같다. 브라질 선수들이 여유가 뛰어났다. 또 패스의 질을 포함해 모든 게 완벽했다”고 평가했다.

일각에서는 벌써 조규성의 유럽 진출설을 제기하고 있다. 조규성도 월드컵을 통해 유럽에서 뛰고 싶다는 마음이 커졌다. 그는 “(유럽에) 너무 나가고 싶다. 유럽, 남미 선수들과 부딪혀 보니 뭔가 더 성장하고 싶고, 한 번 더 맞붙어보고 싶은 마음이 더 커진 것 같다”라며 “큰 벽이 있을 것으로 생각했지만 그렇지는 않았다. 어디든 가면 내가 더 성장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유럽에서 뛰면 속도나 반응 등이 더 좋아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강조했다.

이날은 파울루 벤투 감독과 함께한 마지막이었다. 벤투 감독은 대표팀과 재계약하지 않고 떠난다. 조규성은 “감독님이 선수 한 명씩 다 악수했다. 나도 눈물이 나왔고, 정말 슬펐다”라며 “감독님과 코칭스태프가 없었다면 내가 이 자리까지 오지 못했을 것이다. 감독님께서는 ‘4년의 기간이 너무 자랑스럽고 감사하다’고 하셨다”고 말했다.
beom2@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