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축구 해외파 소식

'천재' 이강인, '황제' 네이마르와 악수 + 유니폼 교환.."멋진 장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텔레문도 데포르테스 SNS 캡쳐.


[OSEN=이인환 기자] 이강인(22, 마요르카)이 자신의 첫 월드컵을 기념할만한 유니폼을 얻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대표팀은 6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 브라질과 맞대결을 펼쳐 1-4로 패배했다.

이로써 한국은 8강 진출에 실패, 카타르 월드컵의 모든 일정을 마무리했다. 브라질은 8강에 진출, 앞서 승부차기 끝에 일본을 꺾은 크로아티아와 맞붙는다.

이 경기 비니시우스 주니어, 하피냐와 함께 공격 2선을 구성한 네이마르는 전반전 초반부터 한국의 수비를 강하게 흔들었다.

후반 35분 호드리구와 교체로 경기장을 빠져나가기 전까지 약 80분 동안 활약한 네이마르는 전반 7분 비니시우스 주니어의 득점을 도왔고 13분 히샬리송이 얻어낸 페널티 킥을 실수 없이 득점으로 연결했다.

그뿐만 아니라 총 64번의 터치를 가져가는 동안 슈팅 3회와 기회창출 2회, 파이널 써드 지역 공 투입 7회, 피파울 3회를 기록했고 볼 리커버리 2번에 성공하면서 존재감을 뽐냈다.

한편 한국의 기대주 이강인은 후반 29분 교체로 투입됐다. 그는 백승호의 만회골이 된 프리킥을 차는 등 날랜 모습을 보이면서 분전했으나 팀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경기 후 이강인은 경기 후 터널에서 네이마르를 기다렸다. 그는 네이마르가 들어오자 악수를 청함과 동시에 말을 건넸다.

흔쾌히 악수를 받은 네이마르는 이강인의 등을 치면서 위로하고 그와 유니폼을 교환하는 훈훈한 풍경을 보였다.

브라질 '텔레문도 데포르테스'는 "네이마르와 이강인이 경기 후 유니폼을 교환하는 훈훈한 장면을 연출했다.두 선수 모두 잘했다"라고 설명했다. /mcadoo@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