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인범 “키보드와 함께하는 사람 있지만…팀에 자부심 느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파울루 벤투(53·포르투갈) 대표팀 감독이 6일(한국시간) 2022 카타르 월드컵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16강 경기에서 황인범 선수를 격려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브라질에 1-4로 패했지만 원정 12년 만에 16강에 진출하며 희망을 선사한 한국 축구국가대표팀의 황인범(올림피아코스) 선수가 “우리 팀이 해온 노력들에 어느 정도 보상받아 큰 자부심을 느낀다”는 소회를 밝혔다.

황인범 선수는 6일(한국시간) 2022 카타르 월드컵 브라질과의 경기를 마친 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큰 자부심을 느끼며 대회를 마무리할 수 있어 감사하다. 아쉬움은 있지만 후회는 남지 않게 모든 걸 쏟아냈다는 것이 자랑스럽다”며 이 같이 적었다.

황인범 선수는 “조별리그 세 경기, 특히 마지막 경기에서 대한민국의 모든 국민들을 행복하게 만들었다는 사실은 살면서 느낀 감정 중에서 가장 보람차고 의미있는 감정이 아니었나 싶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경기에서 아쉬운 모습들에서 오는 죄송한 마음은 말로 사과를 하는 것이 아닌 앞으로 대한민국 축구, 그리고 개인 한 선수로서 더 강해지고 단단해질 수 있게 노력하는 모습으로 대신하겠다”고 다짐했다.

끝으로 그는 “여전히 선수들, 코칭 스태프들의 노력과 성과에 부끄러움을 모르고 키보드와 함께 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진심으로 응원해 주시고 함께 호흡을 해주신 분들이 더 많다는 사실을 알기에 잘 충전해서 힘내겠다”고 덧붙였다.
서울신문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1-4로 패한 대표팀 황인범, 김문환, 황희찬이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2022.12.06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한국 축구국가대표팀은 카타르에서의 여정을 마무리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끈 한국 축구국가대표팀은 H조에서 우루과이, 가나, 포르투갈 등 강팀과 붙어 각각 무승부, 패, 승리라는 성적을 거뒀다.

특히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인 포르투갈전에서는 극장골로 역전승을 거두며 희망을 선사했다.

그러나 한국은 이날 강호 브라질과의 경기에서는 패했다.
서울신문

황인범 선수 인스타그램. 2022.12.0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인범 선수는 이날 경기 후 방송 인터뷰를 통해 벤투 감독에 대해 “내게 정말 감사한 분이다”라고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황인범 선수는 벤투 감독과 함께하며 ‘벤투호의 황태자’로 불렸다.

황인범 선수는 “(감독) 덕분에 지금의 내가 있을 수 있었다. 황인범이라는 선수를 왜 쓰냐, 무슨 관계라서 저 선수를 쓰냐고 외부에서 말들이 많았다”며 “내가 감독이라면 흔들렸을 수도 있을 것 같다. 그런데도 나를 믿어주셨다”라고 말했다.

황인범은 이날 경기 결과에 대해서는 “전반에 실점을 계속하며 경기를 어렵게 끌고 간 게 아쉽다”며 “전반을 무실점으로 버텼다면 결과가 달라질 가능성이 조금이라도 커졌을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큰 점수 차로 졌지만, 4년간 우리가 많이 노력했다”며 “내부적으로 잘 뭉쳐 서로를 믿었던 게 세 경기를 통해 어느 정도 보상받았다고 생각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강민혜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