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순수익 1300만원인데 현타 온다는 30세 男…서장훈 "감사하게 생각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무엇이든 물어보살' 5일 방송

뉴스1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화면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월 순수익 1300만원의 카페 사장이 등장해 자신의 고민을 토로했다.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경남 밀양에서 카페를 운영한다는 이성훈씨가 출연해 이수근, 서장훈에게 자신의 고민을 털어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고민남으로 출연한 이성훈씨는 30세로 경남 밀양에서 카페를 운영하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그는 "카페를 운영하면서 월 순수익이 1300만원에서 1400만원 정도 된다"라며 "카페를 오픈하기 위해서 처음에 자본금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서 20세 초반부터 지금까지 한 달에 두 번 이상 쉬어 본 적이 없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10년 가까이 365일 일하다 보니깐 현타가 오기 시작했다"라고 고민을 밝혔다.

지난해 11월에 카페를 오픈했다는 이성훈씨. 이에 이수근은 "이제 1년 했는데 현타가 오면 어떡하냐"라고 했고, 서장훈은 "처음으로 얘기하는 거야, 들어가"라고 말했다.

이성훈씨는 "어렸을 때 가난하게 살았다"라며 "초가집에 살면서 친구들을 집에 데려오고 싶은데 데려올 수 없더라, 아파트 사는 친구들이 부러웠다"라고 이렇게 열심히 살게 된 이유를 얘기했다. 이어 "어머니 아버지가 돈 때문에 싸우는 걸 많이 봤다"라며 "내가 경제적으로 여유로우면 우리 집안이 힘들지 않겠다라는 생각으로 살아서 막연하게 부자가 되어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했다.

이성훈씨는 "처음에는 어떻게 하면 돈을 벌 수 있을까 생각해서 골프장 캐디를 시작했다"라며 "캐디는 안 쉬고 일한 만큼 돈을 벌 수 있다고 하더라, 그때는 진짜 안 쉬고 다른 사람 일까지 받아서 근무했다"라고 했다. 이어 "시간이 남으면 다른 데에 돈을 쓸 수 있으니 돈 쓸 시간 없이 살자고 했다"라며 "그래서 스무살 때부터 지금까지 쉬지 않고 달려왔다"라고 얘기했다.

너무 바쁘게 산 나머지 연애도 못 하고, 친구의 결혼식을 가지 못해 절교까지 했다는 고민남. 카페 순수익을 늘리기 위해 아르바이트생도 추가로 뽑지 않고 있다는 이성훈씨는 현재 전셋집 하나와 1억 정도의 여유자금이 있다고 말했다.

이런 사연에 서장훈은 "(지금 이런 얘기를) 남들이 들으면 뭐라고 그런다"라며 "다른 사람들도 열심히 하는데 그 사람들 중에 너만큼 효율이 나는 사람이 몇이나 있겠나, 감사하게 생각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이수근도 "지금의 현타로 다른 걸 하면서 잠깐은 즐거울 수 있다"라며 "연애도 하고 친구들 관계 회복한다고 쉬면 돈 다 빠져나가잖아? 그때 드는 현타는 지금 몇 배라고 생각한다"라고 첨언하기도. 그러면서 당장 현타가 온다고 일을 그만둘 것이 아니라 아르바이트생을 더 고용해서 여유를 만들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서장훈은 "네가 체력적으로 열심히 한 건 힘들었을 거다"라며 "근데 내가 볼 때 이제 막 출발선에 선 거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이성훈이가 맨몸으로 부딪혀서 최선을 다해서 살았다면 지금부터는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되어서, 어떻게 하면 휴식도 할 수 있으면서 가게를 잘 운영할 수 있을지 공부하고 노력해야 한다"라고 얘기했다.

taehyun@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