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축구 해외파 소식

이강인은 역시 활력소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강인은 한국 축구의 ‘활력소’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6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브라질과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에서 1-4로 패했다.

대표팀의 행보는 16강전에서 마침표를 찍었지만, 그 과정은 박수를 받기 충분할 만큼 감동이었다. 세계에서도 손꼽히는 우루과이를 상대로 대등한 경기를 펼쳤고, 가나와의 경기에서는 포기하지 않는 투지를 선보였다. 특히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대역전승의 기적을 낳았다.

이 과정에서 또 하나의 성과는 ‘한국 축구의 미래’로 꼽히는 이강인의 활약이었다. 사실 이강인은 이번 대회 승선조차 불투명할 정도로 벤투 감독과 합이 맞지 않았다. 벤투 감독은 이강인을 오랫동안 지켜보며 관찰했다고 설명했지만, 사실 자신의 전술과 맞지 않다고 판단했다. 실제 벤투 감독은 이번 대회 직전까지 2022년 치른 A매치에서 단 한차례도 이강인을 기용하지 않았다.

하지만 뜻밖에 벤투 감독은 우루과이와의 1차전에서 이강인을 교체투입했다. 이강인의 진가는 이 때부터 발휘됐다. 빠른 스피드로 공간을 침투하고, 빈 공간으로 패스를 찔러주고, 정확한 킥으로 크로스를 올려 팀 공격의 활력소 역할을 자처했다.

특히 가나전에서는 교체 투입 직후 정확한 크로스로 조규성의 해딩골을 도왔다. 교체마다 맹활약을 선보이며 대표팀 ‘특급 조커’로 떠올랐다. 포르투갈전에서 선발출전해 활발한 움직임을 보여준 이강인은 이날 역시 벤치에서 교체투입 돼 분위기를 이끌었다. 흥미로운 점은 이강인 투입 직후 백승호의 득점포가 터졌다. 프리킥 찬스에서 이강인이 문전으로 띄운 공을 브라질 수비수가 헤딩으로 걷어냈고, 이를 백승호가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잡아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직접 어시스트를 한 것은 아니었지만, 날카로운 프리킥으로 힘을 보탰다.

이강인의 ‘진심과 진가’는 움직임에서 나타났다. 이강인은 1-4로 뒤지고 있는 상황에서 포기하지 않는 정신으로 그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뛰었다. 수비에서도, 공격에서도 100%의 주력으로 달렸다. 교체로 투입된 만큼 누구보다 열심히 뛰어 대표팀의 분위기를 바꿔보자는 의지가 확연하게 나타났다.

득점이나 도움 숫자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팀을 위한 희생과 헌신이다. 축구를 팀 스포츠라고 하는 이유도 같은 맥락이다. 팀의 활력소 역할을 해 온 이강인이 진심을 다해 뛰는 모습은 다음을 기대하기에 충분했다.

권영준 기자 young0708@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