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히잡 쓰지 않고 경기 나선 이란 클라이밍 선수의 집이 철거당했다[플랫]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에서 열린 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IFSC) 대회에서 히잡을 쓰지 않고 경기에 임한 이란 선수 엘나즈 레카비(33) 가족의 주택이 철거됐다.

경향신문

이란 스포츠클라이밍 선수 엘나즈 레카비(33)가 지난 10월 서울에서 열린 2022 IFSC 아시아선수권대회 경기에서 히잡을 쓰지 않고 출전한 모습.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BBC 등 외신은 3일(현지시간) 이란 당국이 북서부 잔잔주에 있는 레카비 가족의 주택을 철거했다고 보도했다. 이란 반정부 성향 매체인 ‘이란 와이어’가 공개한 영상에는 메달이 널브러져 있는 폐허 가운데 엘나즈의 오빠인 다부드 레카비(35)가 울부짖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다부드 역시 국내·국제대회에서 금메달을 10개 넘게 따낸 스포츠클라이밍 선수다.

해당 영상을 촬영한 남성은 “이게 이 나라에서 살아온 결과다. 메달을 몇 개씩 국가에 안긴 챔피언한테 이런 일이 일어난다”며 “그들은 다부드에게 후추 스프레이를 뿌리고 집을 부수고 떠났다”고 설명했다.

반정부 활동가들은 이를 두고 당국이 국제스포츠클라이밍 대회에서 히잡을 쓰지 않은 엘나즈에 보복하기 위해 저지른 행위라며 비난했다. 지난 10월 한국에서 열린 대회에 히잡을 쓰지 않고 출전했던 엘나즈는 귀국한 후 이란올림픽위원회 건물에 구금됐다가 현재 가택 연금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반관영 타스님통신은 주택 철거 사실을 확인하면서도 이는 레카비 가족이 건축 허가를 받지 않았기 때문에 일어난 일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주택 철거는 엘나즈가 한국에서 열린 문제의 대회에 출전하기 전에 일어난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향신문

이란시위를 지지하는 한국시민모임 관계자들이 10월 19일 서울 용산구 주한 이란대사관 앞에서 열린 이란 여성 클라이밍 선수인 엘나즈 레카비에 대한 이란정부의 탄압 중단 촉구 기자회견에서 이란대사관 차량이 기자회견 장소에 차량을 정차시키자 항의하고 있다. 레카비는 서울에서 열린 2022 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IFSC)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히잡을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이란으로 강제 송환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주한 이란대사관 측은 이를 ‘가짜뉴스’라고 부인했다. 권도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대회 참가한 이란 선수, 히잡 미착용으로 강제송환”…이란 “가짜뉴스”

[금주의 B컷]기자회견 방해한 ‘안하무인 주차’여성을 대하는 이란 정부의 진심?

월드컵도 못 가린 ‘히잡 시위’ 상흔…국가 제창 거부한 이란 대표팀 ‘사형’ 우려까지

엘나즈는 지난 10월 서울 한강공원 특설경기장에서 열린 2022 IFSC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히잡을 착용하지 않고 출전했다. 당시 히잡을 제대로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찰에 끌려간 뒤 의문사한 마흐사 아미니의 죽음을 두고 반정부 시위가 이란을 휩쓸던 터라, 엘나즈가 시위를 지지한다는 의미로 히잡을 쓰지 않은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하지만 엘나즈는 귀국한 후 이란 국영방송 인터뷰에서 “급히 경기에 나가느라 바빠서 히잡을 깜빡했다”면서 히잡 미착용은 “의도하지 않은 일”이었다며 사과했다. 이후 BBC는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당국이 엘나즈가 사과하지 않으면 가족 재산을 빼앗겠다고 위협했다고 전했다.



김혜리 기자 khan@khan.kr



플랫 뉴스레터를 구독해주세요. 밀려드는 뉴스의 홍수 속에서 놓치기 쉬운 젠더 관련 기사들을 매주 금요일 오전 7시 이메일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플랫을 만드는 기자들의 소회와 고민, 구독자들과 나누고 싶은 이야기들도 눌러 담았습니다. (▶구독링크 바로가기: https://bit.ly/3wwLnKJ)



플랫팀 기자 areumlee2@kyunghyang.com

▶ 백래시의 소음에서 ‘반 걸음’ 여성들의 이야기 공간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