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지원, 국정원 간부 100여명 대기발령에 “너무나 눈물이 나. 내 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40~50대 유능한 공무원이 무슨 죄냐”

“윤석열 정권서 1급 부서장 27명, 6개월 전에 전원 해고”

세계일보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6일 국정원이 최근 2·3급 간부 보직 인사를 통해 100여명을 사실상 ‘대기발령’을 시킨 데 대해 “제가 국정원장을 한 게 죄”라고 밝혔다.

박 전 원장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오늘 보도를 보니 2·3급 100여명을 무보직 대기발령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전 원장은 “너무나 눈물이 난다. 국정원의 비밀 사항이었지만 이미 보도가 됐다”며 “윤석열 정권에서 1급 부서장 27명을 6개월 전에 전원 해고했다”고 전했다.

이어 “제가 왜 국정원장을 했는지 진짜 눈물이 난다. 40~50대의 유능한 공무원들이 무슨 죄냐”며 “정권이 바뀔 때마다 이런 보복이 있어서야 되겠냐”고 반문했다.

또 “정권교체기 국정원장을 안 해봐서 모르지만 탈법·위법 행위로 검찰 고발을 통해 사법 조치를 당하고 인사 불이익을 당한 경우는 있었다”며 “하지만 이렇게 일괄적으로 비리도 없는 27명의 1급 부서장이 4~5개월간 대리인 체제로 가면 이 나라의 안보 공백이다”라고 우려했다.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의 구속에 대해서는 “북한·미국·일본·중국의 정보기관 인사들과 세계적 네트워크를 가진 사람이 정권이 바뀔 때마다 이런 불행한 일이 일어나는 것은 진짜 아니다"라며 "퇴직한 사람이 어떻게 증거 인멸을 하냐”고 말했다.

세계일보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이 지난해10월26일 서울 내곡동 국가정보원 청사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의 국정원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석하기 위해 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국가정보원이 최근 2·3급 간부 보직 인사를 마무리한 것으로 6일 알려졌다. 이 과정에 100여 명은 보직을 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정원은 앞서 지난 6월 1급 보직국장 27명 전원을 대기 발령하고 인사를 단행했지만 2, 3급 인사가 지연됐다. 이후 지난 9월 1급 간부 20여 명을 새로 임명하고 2·3급 인사에 들어갔다.

지난달에는 윤석열 대통령의 최측근이던 조상준 전 기획조정실장의 돌연 사직 이후 후임으로 임명된 김남우 신임 기획조정실장 체제에서 2, 3급 승진 인선을 단행했다.

김규현 국정원장은 이번 2·3급 보직 인사를 통해 100여 명에 대해선 사실상 ‘대기 발령’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엔 문재인 정부 시절 핵심 보직을 맡았던 인사가 다수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윤석열 정부 출범 6개월여 만에 국정원 간부진 물갈이 인사가 마무리된 것 아니냐는 평가가 나온다.

이번에 보직을 받지 못한 인원은 향후 교육기관 입교나 지원 업무에 투입될 전망이다.

국정원 측은 “관련 규정에 따라 인사에 대해서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