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임종석 "文까지 사법적 판단 대상? 尹 대통령만 알고 있을 것"

댓글 1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책적 사안 책임 묻는건 검찰 차원서 결정 못해…서훈 구속은 정치 보복"

연합뉴스

임종석 대통령 외교안보특보
[촬영 황광모]



(서울=연합뉴스) 한주홍 기자 =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은 6일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수사와 관련해 "문재인 전 대통령까지 사법적 문제를 치고 올라갈지는 현재 대한민국에서 윤석열 대통령 한 분만 알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나와 '문 전 대통령까지 사법적 판단의 대상이 될 것이라 보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임 전 실장은 "정치인들을 입건할 때도 검찰총장, 법무부 장관에 다 보고가 된다"며 "이런 정책적 사안으로 전직 대통령에게 사법적 책임을 묻는 건 검찰이나 행정부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문 전 대통령이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구속을 전후로 거듭 비판적 입장을 밝힌 데 대해서는 "당신 책임을 피하지 않은 측면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결국 아랫사람에게 책임을 미룰 수 없다는 자신의 성품이 드러난 입장 표명"이라고 말했다.

그는 '증거인멸 우려'를 이유로 서 전 실장에 구속영장이 발부된 데 대해서는 "지나치게 자의적"이라며 "구속적부심에서는 종합적 판단이 다시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게 사법적 판단 대상인지 그것부터 논의해봤으면 좋겠다"며 "한국은행이 경기 예측을 잘못해 기업이나 투자자에 엄청난 손해가 가면 사법적으로 다뤄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저는 정치보복이라고 본다"며 "사법부에서 삼권분립 문제, 정치와 행정 영역을 어떻게 해석할지 조금 더 신중하게 판단해달라"고 언급했다.

최근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 이재명 대표의 '사법리스크'와 관련해 분당 가능성이 제기되는 데 대해서는 "그러지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섣부른 논의"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8월 말 이후로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지 않았던 임 전 실장은 서 전 실장 구속영장 청구를 계기로 페이스북 활동을 재개하며 라디오 출연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비판 목소리를 내고 있다.

야권 일각에서는 임 전 실장이 본격적으로 정치 활동을 다시 시작하며 '친문'(친문재인)계 구심점 역할을 하는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다만, 문재인 정부 청와대 핵심 참모들이 수사를 받는 상황에 대한 입장을 밝힌 차원인 만큼 '친문 결집' 등은 과도한 의미 부여라는 시각도 있다.

juhong@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