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기대 못 미쳐 죄송" 4경기 풀타임에도 고개 숙인 손흥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저작권 관계로 줌에서 서비스하지 않는 영상입니다.
→ [원문에서 영상 보기] https://news.sbs.co.kr/z/?id=N1006996787

<앵커>

기대했던 손흥민 선수의 골은 끝내 터지지 않았습니다. 아쉬운 패배 속에서도 손흥민은 마지막까지 투혼을 불태웠습니다.

서대원 기자입니다.

<기자>

손흥민은 토트넘 동료 히샤를리송을 비롯한 브라질 선수들과 인사하며 선전을 다짐한 뒤 결연한 표정으로 경기에 나섰습니다.

상대 집중 견제에 시달린 손흥민은 전반에는 좀처럼 슈팅 기회조차 잡지 못했습니다.

브라질의 화려한 개인기에 수비가 무너지면서 잇달아 골을 허용하는 가운데, 손흥민은 분위기를 다잡기 위해 안간힘을 썼습니다.

후반 시작하자마자 나온 이 장면은 두고두고 아쉬웠습니다.

결정적인 기회에서 날린 슈팅이 브라질 알리송 골키퍼 어깨에 맞고 골문을 벗어났습니다.

4대 1 패배로 경기가 끝난 뒤, 모든 것을 쏟아낸 손흥민은 진한 아쉬움 속에서도 낙담한 동료들을 한 명 한 명 끌어안아줬습니다.

[손흥민/축구 대표팀 주장 : 응원해 주신 거에 기대에 못 미쳐서 너무나도 죄송스러운 말씀밖에 드릴 수 없다고 생각하고요. 그래도 선수들이 여기까지 오는 데 있어서 정말 자랑스럽게 싸워줬고, 정말 헌신하고 노력한 거는 정말 의심의 여지가 없다는 말씀을 꼭 해드리고 싶습니다.]

아쉽게 태극전사들의 도전은 여기서 멈췄지만 주장 손흥민의 투혼은 역사의 발판이 됐습니다.

손흥민은 지난달 초 안면 골절로 수술을 받아 월드컵 출전마저 불투명한 상황이었지만, 부상을 당한 지 단 3주 만에 마스크를 쓰고 조별리그부터 4경기 모두 풀타임을 뛰는 투혼을 발휘했습니다.

주장의 투혼은 팀을 하나로 묶었고, 손흥민은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황희찬의 극적인 결승골을 이끌어내며 가장 필요한 순간에 날아올랐습니다.

기적 같은 16강 진출에 이어 또 한 번의 기적은 일궈내지 못했지만, 손흥민의 불꽃같았던 마스크 투혼은 한국 축구사와 국민들의 기억에 큰 감동으로 남았습니다.
서대원 기자(sdw21@sbs.co.kr)

▶ SBS 카타르 2022, 다시 뜨겁게!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