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송혜교X김은숙, 용서는 없다”…‘더 글로리’, 처연한 시놉시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디스패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Dispatch=정태윤기자] 배우 송혜교와 김은숙 작가가 처절한 복수극으로 재회했다.

넷플릭스 새 시리즈 ‘더 글로리’(극본 김은숙, 연출 안길호) 측은 6일 시놉시스를 공개했다. 김은숙 작가가 직접 작성했다.

‘더 글로리’는 복수극이다. 유년 시절 폭력을 당한 한 여자가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복수를 준비한다. 그 소용돌이에 빠져드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렸다.

김은숙 작가는 첫 장르물에 도전했다. SBS-TV ‘파리의 연인’, ‘신사의 품격’, ‘시크릿 가든’, tvN ‘도깨비’, KBS-2TV ‘태양의 후예’ 등 수많은 히트작을 썼다.

김 작가는 “대표작들이 알콩달콩했다. 때문에 ‘더 글로리’는 다르게 느껴지실 것”이라며 “그동안 변주를 끊임없이 해오고 있었다. 이번에도 그런 도전의 일환이다”고 전했다.

시놉시스에는 주인공 문동은(송혜교 분)를 비롯해 주여정(이도현 분), 박연진(임지연 분), 강현남(엄혜란 분), 하도영(정성일 분), 전재준(박성훈 분)을 소개했다.

이들이 가진 목표와 결핍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동은은 미혼모의 딸로 태어나 가난했다. 모진 학교 폭력을 당했고, 웃음을 잃었다.

동은 삶의 끈을 놓으려 했지만, 짙은 농무로 한 치 앞도 보이지 않았다. 동은은 그 순간 “왜 나만 죽어야 하지? 용서는 없다”고 다짐했다.

‘더 글로리’는 오는 30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디스패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은 ‘더 글로리’ 시놉시스 전문이다>

미혼모의 딸로 태어나 가난했으므로 모진 학교 폭력을 당한 동은.

웃음을 잃었고 영혼은 가루처럼 부서졌다.

죽기 좋은 날씨여서 죽으러 갔었다.

그날 동은을 살린 건 어쩌면 안개였다.

짙은 농무로 한 치 앞도 보이지 않았다.

축축한 옷 속에서 팔과 다리의 흉들이 가려웠다.

날을 잘못 골랐다고 울다가 그런 스스로가 너무 불쌍해서, 외려 웃고 말았다.

그리고 깨달았다. 왜 나만 죽어야 하지?

용서는 없다.

그 누구도 천국에 들지 못하겠지만.

온실 속의 화초란 말은 아마도 여정을 두고 만든 말일지도 모른다.

싱그럽게 웃고 때때로 하늘거리며 달콤한 향기를 가졌다.

평생이 난동(煖冬)이라 밖이 그리 추운지 몰랐던 여정은

악몽 같은 사건을 겪고 난 후 지독한 겨울을 버텨내고 있었다.

그리고

동은의 팔과 다리의 흉을 보고 여정은 결심한다.

동은의 왕자님이 아닌 칼춤을 추는 망나니가 되기로.

그래서 손에 든 메스를 조금 다르게 써 보기로 한다.

원래의 계절에 맞게 이제부터 아주 차가워질 작정이다.

태어나 보니 세상은 이미 연진의 편이었다.

하물며 끔찍한 학교폭력을 저지르고도 부모의 비뚤어진 자식 사랑 덕에

잘못에 대해 반성하려는 그 어떤 노력조차도 할 필요가 없었다.

그렇게 연진은 일생이 백야였다.

하지만 연진은 알지 못했다.

백야가 있는 동안 그 반대의 반구에서는

극야(極夜)의 시간을 견뎌야 한다는 걸.

극야(極夜)의 시간을 견딘 동은이

연진을 향해 뚜벅뚜벅 걸어오는 중이란 걸.

처음엔 내 잘못인 줄 알았다. 사람들도 그렇다고 했다.

참으면 되는 줄 알았다.

버티면 나아질 줄 알았다. 하지만 아니었다.

현남은 결심했다.

너울이 무서운 이유는

예측이 어렵고 파고가 낮아지는 물결이라

잔물결도 없이 잠잠하다 일순간에 모든 걸 삼켜버리기 때문이다.

어쩐지 문동은이란 저 여자가 그 방법이 될 것 같다.

도영에게 삶은 바둑판처럼 선명했다.

아군과 적군. 내 식구와 남의 식구. 예스 아니면 노.

흐릿한 것이 끼어들 수 없는 흑과 백의 세상이었다.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안개처럼 흐릿한 한 여자가 자꾸만 궁금해지더니,

급기야 태양을 따라 도는 해바라기처럼 그 여자를 쫓고 있었다.

도영은 안다.

인생에서도 대국에서도, 백보단 흑이 유리하단 걸.

평생 흑만 잡아 왔었는데 지금 도영은 백을 잡고 있다.

가는 곳마다 눈에 띄고, 눈에 띄는 모든 순간 ‘갑’으로 살고 있는 재준.

술 아니면 여자, 여자 아니면 도박, 도박 아니면 폭행으로

변호사와 만나는 시간이 더 많지만

그렇게 살아도 부는 매일매일 쌓여간다.

그런 재준이 미치도록 가지고 싶은 것이 생겼다.

그것이 동은이 계획한 덫이라는 것을 알지만 멈추기에는 이미 늦어 버렸다.

<사진제공=넷플릭스>

<저작권자 © 디스패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