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19세에 30대 남자와 성관계 후 임신…父 극대노→남편은 처가살이 ('고딩엄빠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고딩엄빠2' /사진제공=MB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BN 예능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에 출연하는 11세 연상 남편이 장인어른과의 1대1 면담을 통해 ‘처가살이’의 고충을 나눈다.

6일(오늘) 방송되는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 27회에서는 19세에 임신해 16개월 된 아들을 키우고 있는 박은지와 무려 11세 나이 차이가 나는 모준민이 함께 스튜디오를 찾아 일상을 공개한다.

서른 살에 고등학생을 만나 아빠가 된 모준민은 현재 박은지의 집에서 처가살이 중이다. 특히 처가 식구 중 딸의 임신 소식을 처음 듣고 ‘극대노’ 했던 장인어른을 가장 어려워하고 있는 터. 그런데 이날 장인어른은 “자네, 잠깐 나가서 얘기 좀 하자”며 모준민을 밖으로 불러내 사위를 긴장케 한다.

한동안 어색한 침묵이 흐른 가운데, 장인어른은 “요즘 사는 건 어때?”라며 운을 뗀다. 이어 “사실 나도 20년 동안 처가살이를 했다”고 밝혀 사위와 뜻밖의 공감대를 형성한다. 나아가 두 사람은 “세 모녀가 매일 배달 음식을 시켜 먹어서 집밥이 그립다”며 입을 모은다. 이때 장인어른은 “사실 집사람 몰래 엄마한테 가서 밥을 먹고 온다”는 비밀을 고백하고, 사위 역시 “저도 지난주에 엄마한테 갔다 왔다”고 털어놔 현장을 폭소로 물들인다.

제작진은 “늘 텐션이 폭발하는 박은지 모녀와 달리, 내향적인 성격의 장인어른과 사위가 모처럼 ‘1대1’ 대화를 통해 허심탄회한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그러다 두 사람이 소름 돋는 평행이론을 확인하며 더욱 가까워지게 됐다. MC 하하가 ‘나 이 집 사랑하네’라며 푹 빠질 정도로, 시청자들을 ‘매력 감옥’에 갇히게 만들 박은지-모준민 가족의 일상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는 이날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