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4년 함께한 벤투 보내는 태극전사 "아쉽지만 감사…응원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손흥민 "한 번도 감독님 축구 의심한 적 없다"…황인범 "덕분에 제가 있었다"



(도하=연합뉴스) 최송아 장보인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으로 4년 여정을 마무리하고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과 결별을 선택한 파울루 벤투(53·포르투갈) 감독에 대해 태극전사들은 아쉬움 속에서도 감사함을 전하며 앞날을 응원했다.

대표팀 '캡틴' 손흥민(토트넘)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을 마치고 취재진을 만나 "4년 동안 감사하다는 인사로는 부족할 정도로 많은 것을 배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