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카타르톡톡] 첫 월드컵 마친 이강인, "대회 통해서 많이 발전. 더 꾸준히 발전하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도하(카타르) 박준형 기자] 5일(현지시간)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가 열렸다. 이 경기에서 한국은 1-4로 패했다. 한국은 호주, 일본에 이어 16강에서 탈락하며 아시아의 마지막 자존심을 지키지 못했다.경기종료 한국 이강인이 아쉬워하고 있다. 2022.12.05 / soul1014@osen.co.kr


[OSEN=도하(카타르), 서정환 기자] 이강인(22, 마요르카)의 첫 번째 월드컵이 마무리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FIFA랭킹 28위)은 6일 새벽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브라질(1위)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1-4로 완패했다.

월드컵 사상 첫 원정 8강 진출은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한국은 전반에만 4골을 허용하며 0-4로 끌려갔다. 후반 교체 투입된 백승호의 중거리 슈팅 만회골로 무득점 패배는 피했다.

한국은 이른 시간 선제골을 내줬다. 전반 7분 만에 하피냐의 박스 근처 컷백 패스를 건네받은 비니시우스가 골을 뽑아냈다.

전반 13분엔 페널티킥 득점을 허용했다. 정우영이 박스 안에서 공을 걷어낸다는 것이 그만 히샬리송의 발을 차는 행동으로 비춰졌다. 심판은 찍었고, 키커로 네이마르가 나와 득점에 성공했다.

이후 한국은 좀처럼 분위기를 가져오지 못했다. 전반 29분, 36분 각각 히샬리송과 루카스 파케타에게 추가 실점했다. 후반 31분 백승호가 한 골 만회했지만 거기까지였다.

경기는 브라질의 3골 차 승리로 마무리됐다. 동시에 한국의 월드컵 여정에도 마침표가 찍혔다.

OSEN

[OSEN=알 라이얀(카타르), 박준형 기자] '알라이얀의 기적'이 일어났다. 한국이 20년 만에 또포르투갈을 2-1로 제압하며 16강 진출을 확정했다.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3일 0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의 알 라이얀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포르투갈을 2-1로 제압했다.이날 승리로 한국은1승1무1패(골득실 0, 4득점 4실점)을 기록했다. 같은 시각우루과이는 가나를 2-0으로 이겼지만 1승1무1패(골득실 0, 2득점 2실점)이 됐다.한국이 다득점에서 앞서 극적으로 조 2위를 차지하며 16강에 진출한다.경기를 마치고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한국 이강인을 비롯한 선수들이 피치에 슬라이딩 하는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2022.12.02 /soul1014@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강인은 후반 29분 교체로 투입됐다. 그는 백승호의 만회골이 된 프리킥을 차는 등 날랜 모습을 보이면서 분전했으나 팀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이강인은 "아쉽기도 하지만 더 발전해야 된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면서 "브라질은 모든 면에서 강한 팀이었다. 좋은 선수도 많고 모든 점에서 우리를 압도했다"라고 완패를 시인했다.

교체로 투입된 이강인은 "매 경기마다 팀에게 도움이 되려고 하지 개인을 보여주려고 하지 않는다"라면서 "형들과 좋은 추억을 만들었다. 선수로 더 발전한 것 같다. 더 노력해서 좋은 결과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강인은 "앞으로 몇 번의 월드컵을 더 나갈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 월드컵은 4년이 남았기 때문에 최대한 매일 날마다 더 발전하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사실 모든 점이 부족하다고 생각했다"라고 다짐했다.

월드컵을 마무리한 이강인은 "내 첫 월드컵을 점수를 책정하기도 힘든 것 같다"라면서 "포르투갈전 끝나고 슬라이딩 세리머니는 그냥 넘어진거다"라고 회상했다.

이강인은 "팬들이 많은 기대를 해주신다. 앞으로 더 좋은 선수자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계속 한국 축구 응원해주시기를 바란다"라고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 jasonseo3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