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벤투의 황태자' 황인범, 감독과의 4년 떠올리다 눈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6일 오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황인범이 드리블 돌파를 하고 있다. 도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에 대한 비난 속에서도 끝까지 신뢰해준 분이다."

'벤투호의 황태자' 황인범(올림피아코스)이 파울루 벤투 감독과 함께한 4년을 떠올리며 고마움을 표하다가 눈물을 쏟았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6일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1-4로 패했다. 한국은 세계 최강 브라질을 상대로 맞불 전략을 놓았으나 뚜렷했던 전력 차이를 극복하지 못하며 결국 고개를 숙였다.

경기 후 믹스트존에 나타난 황인범은 “아쉬움은 많지만 후회는 없다. 초반에 많은 실점을 하면서 팀적으로 어려워졌다”며 “브라질전을 준비하면서 앞에서 압박할 상황에서는 적극적으로 하되 기본적으로는 최대한 내려서서 벽을 쌓으려 했지만 초반부터 실점하면서 잘 이뤄지지 못했다”고 돌아봤다.

황인범은 “지난 6월 브라질과 평가전(1-5 패) 때와는 다를 것이라는 기대감을 가졌지만 우리가 계속 수직적으로 공수 전환을 해야 하는 상황이 오면서 체력적으로 굉장히 힘들었다"며 "그러나 오늘 결과로 지난 4년의 노력을 폄하 받고 싶진 않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4년 간 대표팀에 대해 외부적으로 많은 말들이 많았다. 외풍이 있었지만 내부적으로 잘 뭉치며 준비했고 그에 대한 보상을 16강 진출로 인해 어느 정도 받았다"며 "앞으로 한국 축구가 발전하기 위해서 여러가지가 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황인범은 벤투 감독에 대한 얘기가 나오자 울먹이기 시작했다. 벤투호 출범 초기부터 중용받기 시작한 황인범은 한때 극심한 부진에 시달렸고 대표팀에서 빠져야 한다는 여론의 직격타를 받기도 했다.

그러나 벤투 감독은 황인범을 꾸준히 기용했다. 서서히 자신감을 찾은 황인범은 점점 발전된 모습을 보였고 지금은 대표팀에 없어선 안 될 존재가 됐다.

벤투 감독은 이번 월드컵을 끝으로 4년 간 한국 대표팀과의 동행이 마무리됐다. 황인범은 자신을 성장시켜 준 벤투 감독에게 고마움을 표하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황인범은 "다른 사람들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내게는 정말 감사한 분이다. 지금의 내가 있기에 큰 역할을 했던 분"이라며 "그동안 외부적으로 나에 대해 말이 많았다. 내가 감독이었다면 흔들렸을 수도 있을 것 같은데 계속 날 믿어주셨고 덕분에 내가 더 큰 꿈을 가질 수 있었다"고 전했다.


도하 = 김기중 기자 k2j@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