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포르투갈전 기적+브라질전 맹활약’ 황희찬 “국민께 감사, 대한민국 선수로 뛰어 기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건도 기자] 큰 감동을 안겼던 황희찬이 오히려 감사 인사를 전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카타르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 경기에서 1-4로 졌다.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포르투갈을 잡으며 도하의 기적을 일궈낸 벤투호의 도전은 16강에서 멈췄다.

세계 최고 수준의 벽은 높았다. 한국은 전반전에만 4골을 내줬다.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망),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레알 마드리드), 히샤를리송(토트넘 홋스퍼) 등이 포진한 브라질의 막강한 공격에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황희찬(울버햄튼 원더러스)은 이날 왼쪽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맹활약했다. 저돌적인 돌파와 과감한 슈팅으로 벤투호 공격진에서 가장 빛났다.

피파랭킹 1위 브라질에 한 차례 일격도 가했다. 후반전 백승호(전북 현대)의 중거리포로 한 골을 만회했지만, 승부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황희찬은 눈물을 닦아내더니 “어려운 순간도 많이 이겨냈다. 최종 예선에서도 잘했다. 월드컵 무대에 진출해 세계적인 팀들과 경쟁했다. 마지막 경기는 비록 크게 졌지만, 팬분들이 보여주신 응원 덕분에 대한민국 국민임이 자랑스러웠다. 더 큰 자부심을 갖고 경기에 임했다. 새벽까지 응원해주시고 대표팀을 자랑스럽게 만들어주신 분들게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햄스트링 부상으로 첫 두 경기에서 뛰지 못했던 황희찬이다. 그는 “대회를 너무 잘 준비해왔다. 초반에는 부상 때문에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많이 미안했다. 브라질전에서도 골이 필요했다. 내가 더 집중했어야 했다. 공격수로서 아쉽다. 팀원들과 국민들에게 죄송하다. 더 잘해야겠다고 느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까지 감사 인사를 전했다. 울먹임 속에서도 힘 있는 답변을 남겼다. 황희찬은 “이 팀에 속해있어서 자랑스럽다. 그냥 자랑스럽게 뛰었다. 앞으로 가능성도 보여줬다. 세계적인 팀들과 어떻게 뛰어야 할지 많이 느꼈다. 전술적으로 많이 준비해야 한다. 너무 감사한 경험이다. 다시 한 번 대한민국 선수로 뛸 수 있어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