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월드컵] 처절하게 뛰었지만…'월클' 손흥민은 무엇도 할 수 없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카타르(도하) 월드컵특별취재팀 이성필 기자] 브라질은 여유가 넘쳤고, 한국은 처절했다. 세계의 벽을 실감하면서 무기력하게 무너졌다. 조별리그에서 '도하의 기적'을 쓰며 16강에 진출했지만, 피파 랭킹 1위는 넘을 수 없는 산이었다.

한국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브라질을 만났다. 세계 최고의 팀을 넘고, 아시아 팀 대회 첫 8강 진출을 노렸지만 1-4로 지면서 월드컵 여정을 끝냈다.

벤투 감독은 브라질전에서 실리적인 운영을 섞어 대응하려고 했다. 황희찬을 측면에 둬 브라질 전진을 최대한 막고 조규성과 손흥민 투톱으로 빠른 역습을 하려고 했다. 컨셉은 좋았지만 브라질의 개인 능력에 휘청이며 주도권을 내줬다.

브라질은 압도적이었다. 전반 7분 하피냐가 측면에서 유려하게 한국 수비를 벗겨내고 방향 전환, 비니시우스가 침착하게 밀어 넣으며 월드컵 첫 골을 신고했다. 전반 12분에 페널티 킥을 얻으면서 추가골을 기록했다.

달아오른 브라질이 연달아 골망을 뒤흔들었다. 전반 29분에 히샤를리송이 동료들과 원투 패스를 받아 순식간에 골키퍼와 1대1 기회를 만들면서 골망을 뒤흔들었다. 전반 35분에는 환상적인 패스 워크로 4번째 골을 만들었다.

손흥민은 전방에서 분투했다. 안와골절 부상에 혼신을 힘을 다해 뛰었다. 하지만 볼을 잡고 질주할 공간조차 없었다. 황희찬이 반대편에서 공간을 만들며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손흥민에게 절묘한 기회가 오지 않았다. 후반전 초반에 브라질 배후 공간을 파고 들어 슈팅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손흥민은 토트넘에서 월드클래스 공격수로 발돋움했다. 프리미어리그에서 득점왕으로 결정력을 인정받았고, 안와 골절 부상 뒤에 카타르 월드컵에서 상대 집중 견제를 받고도 투혼을 발휘했다.

포르투갈전에서 견제를 이겨내며 천금 1도움을 기록하며 12년 만에 16강 진출에 힘을 더했다. 하지만 세계 최고의 벽은 높았다. 프리미어리그 득점왕도 손 쓸 수 없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