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GK까지 최고’ 브라질... 끝내 한국은 뚫어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도하(카타르), 월드컵 특별취재팀 이성필 기자] 브라질은 최전방부터 최후방까지 전부 강했다. 하지만 벤투호의 끈기 앞에 골문이 열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세계 최강 브라질에 1-4로 졌다.

기적의 드라마를 쓰며 16강에 오른 한국은 우승 후보이자 FIFA 랭킹 1위의 브라질을 만났다.

벤투호는 세계 최강 앞에서도 용맹하게 맞섰다. 그러나 우승을 노리는 브라질과의 격차는 너무나 컸다.

경기 시작 7분 만에 균형이 깨졌다. 하피냐가 측면을 허물고 내준 공을 비니시우스 주니오르가 마무리했다.

흥이 오른 브라질은 더 강한 화력으로 벤투호를 조여왔다. 전반 13분 네이마르가 페널티킥으로 한 골을 추가했다.

브라질은 느긋하게 플레이하면서도 위협적인 공세를 가했다. 전반 29분 완벽에 가까운 연계 플레이에 히샬리송이 마침표를 찍었다. 7분 뒤에는 루이스 파케타도 득점 행진에 가세했다.

한국에 기회가 없던 건 아니었다. 다만 브라질의 철옹성이 너무나 견고했다. 전반 16분 황희찬이 먼 거리에서 구석을 찌르는 강력한 슈팅을 날렸지만 알리송 베커의 선방에 막혔다.

전반 중반에도 측면을 허문 황희찬이 다시 골문을 노렸지만, 이번에서 알리송을 넘지 못했다.

벤투호의 주장 손흥민도 쉽지 않았다. 후반 1분 뒷공간을 침투한 손흥민이 알리송과 맞섰지만, 또다시 선방에 걸렸다.

집념의 벤투호는 끝내 알리송을 뚫어냈다. 후반 31분 교체 투입된 백승호가 통렬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출렁였다. 알리송의 이번 대회 첫 실점이기도 했다. 이후 알리송은 웨베르통과 교체되며 이날 경기를 마쳤다.

경기 후 축구 통계 매체 ‘폿몹’에 따르면 알리송은 80분 동안 선방 5회를 기록하며 평점 7.0점을 받았다. 풀타임을 소화하지 않았고 실점이 있었지만 좋은 평점을 받을 정도로 돋보인 활약이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