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2022 카타르 월드컵

벤투와 4년 돌아본 김진수 "한국 축구 위해서는 한 명이 길게 준비해야"[도하 SS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김진수가 2일(한국시간 3일)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포르투갈과 경기에서 상대 오르타를 따돌리고 드리블을 하고 있다. 2022. 12. 2.도하(카타르)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도하(카타르)=박준범기자] “한국 축구를 위해서라면...”

월드컵 여정을 마무리한 김진수(전북 현대)가 감독 선임에 대한 조심스러운 의견을 내놨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브라질과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에서 1-4로 패했다.

세계랭킹 1위 브라질의 벽은 높았다. 전반에만 4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후반 31분 백승호의 왼발 중거리 포로 만회골을 만들었지만 격차를 좁히기엔 역부족이었다.

경기 후 공동취재구역에서 만난 김진수는 “아쉽다. 솔직히 말하면 몸이 안 움직였다. 더 뛰고 싶었고, 어떻게든 잘 막아보려고 노력했다. 머리로는 생각했는데 몸이 안 움직였지만, 그냥 내가 부족했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부상이든, 전 경기를 다 뛰어서 체력 때문이든, 핑계라고 생각한다. 어떻게든 경기를 잘 치렀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고 아쉬워했다.

벤투 감독의 계약은 이번 월드컵까지다. 거취 문제에 대해서는 “여기서 말할 순 없다. 감독님이 후에 따로 이야기하지 않을까 싶다”면서도 “한국 축구를 위해서라면 한 분이 길게 준비하고, 감독의 색을 한국에 입히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오늘 경기로 봤을 땐 나뿐만 아니라 모든 선수가 부족하다고 느꼈다. 다시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 생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beom2@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