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A-POINT] 황희찬 꺼내든 벤투호, '슈퍼 루키' 이강인은 벤치 스타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김대식 기자(카타르)] 마요르카와 벤투호가 자랑하는 '슈퍼 루키' 이강인이 일단 벤치에서 브라질전을 시작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월드컵 국가대표팀은 5일 오후 10시(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스타디움 974에서 브라질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을 치른다.

경기에 앞서 선발 명단이 발표됐다. 한국은 4-4-2 포메이션이다. 손흥민, 조규성을 최전방에 내세웠다. 황희찬, 황인범, 정우영(알 사드), 이재성이 중원에 포진됐다.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김문환으로 수비진이 구성됐다. 김승규가 골키퍼로 출장한다. 지난 포르투갈전에서 큰 변화는 없다.

브라질은 4-3-3 포메이션으로 출발한다. 스리톱은 비니시우스 주니오르, 히샬리송, 하피냐다. 중원에는 네이마르, 카세미루, 루카스 파케타가 배치됐다. 수비진은 다닐루, 마르퀴뇨스, 티아고 실바, 에데르 밀리탕으로 구성됐다. 골키퍼는 알리송 베케르가 맡았다.

눈에 띄는 부분이 있다. 지난 경기 선발 출전했던 이강인이 벤치로 내려간 것. 한국은 조별리그 H조 2차전 가나전 당시 이강인 교체 투입으로 쏠쏠한 재미를 봤다. 조규성과 함께 이른바 '강조 라인'으로 활약했다. 이후 이강인은 3차전 포르투갈전에 선발 출격했고, 80분가량 그라운드를 누비면서 16강 진출에 힘을 보탰다.

직접적인 공격포인트는 없었지만 박수를 받아 마땅한 활약이었다. 이강인은 포르투갈전 당시 패스 성공률 88%를 기록하면서 안정적인 패스로 기회를 창출했다. 이강인은 2선에서 측면과 중앙을 오가면서 연계에 집중했다.

포르투갈전 종료 이후 이강인은 "모든 국민들과 비슷한 심정일 것 같다. 너무 기쁘고 행복하다. 너무 짜릿했다"라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브라질과 맞대결에 대해선 "힘든 상대지만 잘 준비해서 보여드릴 것을 다 보여드린다면 충분히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라며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하지만 벤투 감독은 이번 경기에서 이강인을 벤치에 앉혔다. 포르투갈전 소화로 인한 체력적인 부분은 물론 부상에서 돌아온 황희찬이 선발 명단에 복귀한 것도 고려된 결과다. 포르투갈전 당시 극장골을 터뜨린 황희찬인 만큼 공격적인 부분에서 문제는 없다. 한국은 우루과이전, 가나전과 마찬가지로 경기 중간 승부수가 필요한 시점에서 이강인 카드를 고려할 것으로 보인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