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W스타 in 카타르] “꼭 이기겠다”던 김영권, 브라질전서 센추리클럽 가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센추리클럽 가입 경기가 월드컵 16강이라니!’

한국 남자 축구 대표팀 핵심 수비수 김영권(32·울산현대)이 100번째 A매치 출전을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16강전에서 맞이하는 영광을 누렸다.

한국은 6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브라질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16강을 치른다.

김영권은 이날 선공개된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로써 통산 100번째 A매치에 출전, 한국 축구 역사상 15번째로 ‘센추리클럽’에 가입했다.

지난 2010년 8월 나이지리아와의 친선경기에서 A매치에 데뷔한 김영권은 이후 이 경기 전까지 99경기에서 7골을 기록했다. 데뷔 골은 2011년 6월 세르비아와의 친선경기에서 넣었다.

기적의 순간에 골 넣는 수비수로 존재감을 뽐낸 김영권이다. 지난 2018 러시아 대회 당시 카잔의 기적에서 선제골을 넣은 바 있다. 이번 카타르대회 포르투갈전에서 ‘알라얀의 기적’서도 김영권이 선제골을 기록했다. 큰 대회에서 김영권이 골을 넣으면 승리한다는 공식이 만들어졌다.

자신의 발끝으로 센추리클럽 가입 경기를 월드컵 16강전으로 만든 김영권은 더 높은 곳을 바라봤다. 브라질전이 100경기라는 소식을 듣자 “꼭 이겨야겠네요”라며 의지를 불태운 바 있다.

부상 이슈로 지난 경기를 결장했던 든든한 파트너 김민재(26·나폴리)까지 복귀했다. 김영권의 안정적인 수비는 보다 더 탄탄해질 전망이다. 네이마르(30·파리 생제르맹) 등을 앞세운 브라질을 막는 데 김영권의 어깨가 무겁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카타르(도하)=김진엽 기자 wlsduq123@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