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답답했던 손흥민 활용법, 황희찬이 풀었다… 브라질전 해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황희찬이 결승골을 넣고 손흥민과 기뻐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이 침투하는 황희찬을 봤습니다. 패스, 황희찬 슛~ 골! 대한민국이 16강으로 향합니다.”

한국 축구가 기적을 연출한 명장면이다. 이 플레이 속에 한국 축구의 ‘해답’이 숨겨져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지난 3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얄리안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치른 포르투갈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황희찬의 결승골을 앞세워 2-1 역전승을 거두고 16강에 극적으로 진출했다. 이에 오는 6일 새벽 4시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브라질과의 16강전을 앞두고 있다.

벤투호는 이번 대회들어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열세인 우루과이, 포르투갈을 상대로 1승1무라는 결과를 만들었다. 유일하게 패한 가나전에서도 0-2의 열세 속에서 2-2까지 추격하는 투지와 열정을 선보였다. 브라질 역세 FIFA 랭킹 1위의 강팀이지만, 또 한 번의 기적을 기대하고 있다.

대표팀은 지난 6월 브라질과의 평가전에서 1-5로 패한 바 있다. 결국 ‘5’라는 실점 숫자는 줄이고, ‘1’이라는 득점 숫자는 늘려야 한다. 결국 ‘1’이라는 숫자를 늘리기 위한 해답을 찾아야 하며, 이는 포르투갈전 마지막 장면에서 힌트가 있다.

스포츠월드

수비에 둘러 싸인 손흥민이 쇄도하는 황희찬에게 패스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대회 들어 대표팀 공격 전술 중 가장 아쉬운 장면은 손흥민의 고립이다. 우루과이, 가나, 포르투갈 등 조별리그 3경기의 공통점이 있다면, 손흥민만큼은 수비수 2~3명이 마크한다는 점이다. 최소 한 명은 바깥쪽으로 침투하는 방향을 경계하고, 다른 한 명은 안쪽으로 접어 슈팅하는 움직임을 방어한다. 드리블보다는 스피드를 이용한 돌파, 양발을 자유자재로 사용하는 슈팅력 등 손흥민의 강점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수비수들은 대각선으로 위치하며 막아서고 있다는 뜻이다.

이를 뚫기 위해선 연계 플레이가 이뤄져야 한다. 그러나 손흥민이 공을 잡았을 때 도와주는 선수가 없었다. 안정환 MBC 해설위원 역시 경기 내내 “손흥민 혼자는 무리가 있다. 정상적인 컨디션이 아니다. 동료 선수가 도와줘야 한다”며 “손흥민에게 다가가서 패스를 받아주거나, 주변으로 침투하는 플레이가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장면이 황희찬이 이번 대회 처음으로 출전한 포르투갈전에서 나왔다. 경기 정규시간이 지난 시점에서 손흥민이 역습에 나섰다. 포르투갈 수비수 3명이 달라붙었고, 뒤로 2명의 선수가 손흥민을 향했다. 즉 5명의 수비수가 손흥민에게 쏠렸다. 혼자서는 절대 못 뚫는다. 이때 황희찬이 쇄도했고, 이때 수비수에 둘러 쌓인 손흥민이 힐끗 황희찬을 보는 장면이 나온다. 그리고 곧바로 패스를 찔러넣어 기적의 골을 만들었다.

브라질 역시 손흥민만큼은 최소 2명의 수비수가 견제할 가능성이 크다. 손흥민의 발끝에서 마무리되는 장면보다는, 그의 발끝에서 시작되는 공격 장면이 더 위협적이다는 뜻이다. 포르투갈전에서 찾은 해답이 브라질에서도 통하길 기대해 본다.

권영준 기자 young0708@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