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권영세, 김정은 딸 동반에 "후계 구도 말하긴 이르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시험 발사 현장에 둘째 딸 김주애를 동반한 것과 관련해 후계 구도까지 말하는 것은 이르다고 평가했습니다.

권 장관은 어제(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무기를 시험하는데 태평하게 딸을 데리고 왔다는 것은 방어용이라는 점을 강조한 측면이 있는 것 같다면서도 다양하게 봐야 할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