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피습 후 첫 공개행사' 펠로시 의장 남편에 U2보다 더 큰 박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두개골·손 골절 긴급수술 후 회복 중…모자·장갑 착용하고 인사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둔기 공격을 받은 뒤 회복 중인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남편 폴 펠로시(82)가 사건 후 처음으로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뉴욕타임스(NYT)는 5일(현지시간) 전날 워싱턴DC에서 열린 연례 문화행사인 '케네디 센터 공헌상 수상식'에 폴 펠로시가 부인과 함께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폴 펠로시는 지난 10월 샌프란시스코 자택에서 펠로시 의장을 노린 40대 남성에게 둔기로 공격을 당해 두개골과 손 등에 골절상을 입고 긴급 수술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