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희찬 '브라톱' 따라한 유병재…축구협회까지 댓글, 무슨 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방송인 유병재와 한국 국가대표 축구선수 황희찬(오른쪽). 사진=유병재 SNS,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유병재가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황희찬 선수의 '브라톱' 복장을 따라한 사진으로 축구팬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축구협회까지 나서 댓글을 달며 화제가 되고 있다.

유병재는 지난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구매정보 : 스킨핏 노와이어 브라톱"이라는 글과 함께 자신의 모습을 직접 찍은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유병재는 검은색 브라톱을 착용한 채 근엄한 표정으로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유병재가 입은 브라톱은 황희찬 선수가 지난 3일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포르투갈 전에서 극적인 역전골을 넣은 직후 윗옷을 벗어던지는 세리머니를 하면서 선보인 패션이다.

16강 진출의 열기가 가라앉은 뒤 축구팬들 사이에서는 황희찬 선수가 입은 검정색 브라톱의 정체가 궁금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해당 브라톱은 일반 의류가 아닌, 선수의 각종 데이터를 측정, 분석하는 전자 성능 추적 시스템(EPTS)이 탑재된 웨어러블 기기다. EPTS에는 위치 추적 장치(GPS) 수신기, 자이로스코프(회전운동 측정 센서), 가속도 센서, 심박 센서 등 각종 장비와 센서가 탑재돼 있다.

유병재가 해당 의상을 따라하자 누리꾼은 16강 진출의 즐거움에 이은 또 다른 웃음을 터뜨렸다. 전현무, 유규선, 랄랄 등 방송인들도 잇따라 해당 게시글에 댓글을 올리며 "큰 마음 먹고 언팔한다" "뿜었다"고 환호하기도 했다.

축구협회도 공개 계정을 통해 유병재의 게시글에 말을 잇지 못하겠다는 의미의 댓글 "...."을 남기며 반응했다. 축구협회의 공식 반응까지 나오자, 축구팬들은 더욱 즐거움을 드러냈다.

한편, 황희찬의 후반 추가시간 역전골로 16강 진출의 극적인 드라마를 쓴 한국 국가대표팀은 오는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브라질과 16강전을 치른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