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지성 "16강전, 브라질과 박빙 승부…1대1로 승부차기 갈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박지성 SBS 해설위원. SBS뉴스 캡처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 출신인 박지성(41) SBS 해설위원이 2022 카타르 월드컵의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는 브라질과 한국의 16강전에서 박빙의 승부가 펼쳐질 것으로 내다봤다.

박지성 위원은 5일 SBS 뉴스8 인터뷰에서 “1대 1 스코어를 예상한다. 페널티킥(승부차기)까지 갈 것 같다”며 “승부차기에서는 이겨야 한다. 이길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위원은 탄탄한 협력 수비와 빠른 역습이 승부를 가를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브라질 선수들이) 1대 1 능력이 좋다 보니까 수비 조직력을 잘 갖추고 협력 수비를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많이 달라질 것 같다”며 “볼을 빼앗았을 때 얼마나 빠르게 역습을 하느냐가 중요하다. 아무리 좋은 팀이라고 하더라도 볼을 빼앗겼을 때 수비로 전환하는 그 속도 차이에서 우리가 찬스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 6월 한국이 5대 1로 패한 브라질과의 평가전을 언급, 당시 패배가 좋은 약이 될 것이라며 “빌드업을 해 나오는 과정에서 볼을 빼앗기고 실점 장면이 시작됐기 때문에, 그때 경기 경험을 잘 살려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 위원은 대표팀 주장인 손흥민(30·토트넘 홋스퍼)이 자신의 ‘한국 선수 월드컵 최다 골’ 기록을 깨주길 바란다고도 응원했다. 박 위원과 안정환 MBC 해설위원은 손흥민 선수와 함께 월드컵 개인 통산 3골 기록을 갖고 있다. 이중 현역 선수는 손흥민이 유일하다.

박 위원은 “(이번 월드컵에서) 손흥민 선수의 골이 없다 보니까 골을 기대하게 된다”며 “3개 대회 연속 골을 넣어 아시아 최고 골 기록에 다가가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손흥민의 골이 나올 경우 공약을 걸어달라’는 말에는 “흥민이 런던 가서 밥 사줘야죠”라며 웃었다.

박 위원은 12년 전 자신이 이끌었던 국가대표팀이 사상 첫 원정 16강을 이룬 데 이어 이번에는 사상 첫 원정 8강 진출을 기대하면서 “월드컵이라는 큰 축제에서 최고의 팀을 만나 최고의 경기를 보여주고 모두에게 만족스러운 월드컵이 됐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조별리그에서 2위로 16강에 진출한 한국 대표팀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브라질과 16강전을 치른다.

이보람 기자 lee.boram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