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 대통령 "한·베트남 포괄·전략적 동반자…새로운 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양국은 역내 평화와 안정을 구축하는 데 함께 협력할 것"

"베트남의 풍부한 희토류 개발과 관련해 양국 간 협력 잠재력이 크다"

베트남 푹 주석 "한반도 비핵화 추진해 역내 평화와 안정 기여하기로 합의"

노컷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방한 국빈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5일 "한국과 베트남 간에 포괄적이고 전략적인 동반자 관계를 수립함으로써 양국 관계의 새로운 시대를 열고자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한국을 공식 방문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 한·베트남 정상회담을 하고 공동언론발표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양국은 역내 평화와 안정을 구축하는 데 함께 협력할 것"이라면서 "기존 외교안보 전략대화의 효과를 제고하고 이를 발전시켜 나가는 방안을 검토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역내 해양 안보에 기여하기 위해 베트남의 해양법 집행 역량 강화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베트남과의 방산 협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어 양국이 무역과 투자 분야에서 상호 '최적의 파트너'라고 평가한 뒤 "양국 기업들이 무역과 투자를 더욱 활성화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또 양국 간 체결된 다양한 협력 문서와 관련해 "핵심 경제안보 사안을 포괄함으로써 양국 협력의 지평이 더욱 넓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 공급망 협력과 관련해서는 "베트남의 풍부한 희토류 개발과 관련해 양국 간 협력 잠재력이 크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며 "금융, 정보통신, 첨단기술, 인프라, 에너지 분야의 협력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베트남에 대한 맞춤형 개발 협력을 확대할 것"이라면서 베트남 하노이에 완공된 한·베트남 과학기술연구원을 '양국 간 과학기술 협력의 산실'이라고 평가한 뒤 "베트남의 질병예방관리센터 구축을 지원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베트남 내에서 한국어가 제1외국어로 지정된 만큼 한국어 교육 지원도 대폭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베트남은 우리의 '인도·태평양 전략'과 '한·아세안 연대구상'의 핵심 협력국"이라며 "한·아세안, 한·메콩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대화 조정국인 베트남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핵 문제와 관련해 "국제사회의 단합된 대응을 견인하기 위해 한국과 베트남은 공조를 강화할 것"이라고도 전했다.

윤 대통령은 푹 주석의 방한에 "한·베트남 관계의 새로운 출발점으로 기억될 것"이라며 "푹 주석께 2030년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에 대한 지지를 요청했으며, 이에 대해 푹 주석이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화답했다"고 말했다.

이에 푹 주석은 "화기애애하고 개방적인 분위기 속에서 양자 관계와 공동 관심사인 역내 세계 현안에 대해 깊이 논의했다. 수많은 중요한 공감대를 달성했다"면서 이번 회담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양국 관계를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기로 했다"며 "오늘 이 자리에서 나누고 싶은 기쁜 소식"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제, 무역, 투자와 관련해서 균형이 잡히는 방향으로, 2023년에 1천억 불 교역액 규모를 달성하고, 2030년에 1500억 불 교역액을 목표로 향해 나갈 목표를 재확인했다"며 "한국 기업이 300억 불 자금 규모로 대(對)베트남 최대 투자자이며, 기술 이전을 포함한 투자의 규모를 지속적으로 확대하면서 전자 부문, 핀테크, 복합단지, 녹색산단, 스마트시티 등 인프라 개발 분야를 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푹 주석은 또 북핵 문제와 관련해 "대화와 협력, 그리고 유엔안보리 결의안에 의한 한반도 비핵화 목표를 추진해 역내 세계 평화와 안정, 발전에 기여하기로 합의했다"고 했다.

아울러 최근 우리나라 축구대표팀이 월드컵 16강에 진출한 것과 관련해 "한국 축구대표팀의 눈부신 승리를 열렬히 축하드린다"고 말하기도 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