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실무근이 사실로’ 윤여정도 후크 엔터 떠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배우 윤여정이 5년 넘게 몸담은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를 떠난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크엔터테인먼트는 5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2017년 3월부터 함께 한 배우 윤여정 선생님과의 계약이 종료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라면서 "앞으로도 늘 건강히 좋은 작품으로 만나 뵐 수 있기를 응원하겠습니다"고 밝혔다.

후크엔터테인먼트는 가수 이승기와 음원 정산을 하지 않아 갈등을 빚으면서 이승기가 후크와의 결별 수순을 밟고 있는 와중에 윤여정도 소속사를 떠나게됐다.

얼마 전 후크엔터테인먼트가 압수수색을 당한 뒤 윤여정이 소속사를 떠난다는 보도가 나오자 "사실 무근"이라고 했지만, 얼마 되지 않아 사실로 드러났다.

후크엔터테인먼트가 경찰로부터 압수수색을 당한 뒤 윤여정이 후크엔터테인먼트를 떠난다는 소식이 전해진 바. 당시 후크엔터테인먼트 측은 "사실 무근"이라고 입장을 밝혔었다.

그러나 5일 공식입장을 통해 기존 입장을 뒤집은 것. 결국 윤여정은 2017년 3월부터 함께해온 후크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 종료를 택했다.

wp@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